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재계 “대체휴일제 경영환경 악화시킬 것…철회해야”
입력 2013.04.20 (07:15) 경제
공휴일과 주말이 겹치면 평일 하루를 휴일로 지정하는 대체휴일제가 국회 안전행정위 법안심사소위를 통과한 것과 관련해 재계는 기업 경영환경을 악화시킬 것이라며 법안 철회를 요구했습니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성명을 내고, "대체휴일제는 민간기업에 공휴일을 강제하는 것으로, 인건비 상승과 근무체계 혼란 등 기업부담만 가중시켜 경쟁력을 저하시킬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경총은 이어 "공휴일 확대는 대기업과 정규직 근로자에게만 혜택이 돌아갈 뿐 임시직·자영업자 등 사회 취약계층의 어려움이 가중돼 양극화가 심화될 것"이라며 "법안을 철회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중소기업중앙회도 논평을 통해 "대체휴일제 도입은 자금난과 인력난에 시달리는 중소기업의 현실을 무시한 처사"라며, "근로자의 휴식권 확보는 개별기업의 상황에 맞게 자율적으로 시행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 재계 “대체휴일제 경영환경 악화시킬 것…철회해야”
    • 입력 2013-04-20 07:15:24
    경제
공휴일과 주말이 겹치면 평일 하루를 휴일로 지정하는 대체휴일제가 국회 안전행정위 법안심사소위를 통과한 것과 관련해 재계는 기업 경영환경을 악화시킬 것이라며 법안 철회를 요구했습니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성명을 내고, "대체휴일제는 민간기업에 공휴일을 강제하는 것으로, 인건비 상승과 근무체계 혼란 등 기업부담만 가중시켜 경쟁력을 저하시킬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경총은 이어 "공휴일 확대는 대기업과 정규직 근로자에게만 혜택이 돌아갈 뿐 임시직·자영업자 등 사회 취약계층의 어려움이 가중돼 양극화가 심화될 것"이라며 "법안을 철회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중소기업중앙회도 논평을 통해 "대체휴일제 도입은 자금난과 인력난에 시달리는 중소기업의 현실을 무시한 처사"라며, "근로자의 휴식권 확보는 개별기업의 상황에 맞게 자율적으로 시행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