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습기 살균제 사망 2년…부처간 떠넘기기 급급
입력 2013.04.20 (07:12) 수정 2013.04.20 (08:0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가습기 살균제로 인한 폐 손상으로 첫 사망자가 나온 지 벌써 2년이 넘었습니다.

추가 피해 의심사례 신고가 잇따르고 있지만 정부 각 부처는 아직까지 진상 규명에 나서지 않고 있습니다.

백미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가습기 살균제를 오랫동안 쓰면서 호흡 곤란증을 앓게 된 신지숙씨는 산소 공급기 없이는 숨을 쉴 수 없어 고무관을 끼운 채 생활합니다.

<인터뷰> 신지숙(가습기 살균제 피해 신고자) : "일어나서 움직이는 이 작은 행동 하나하나가 산소가 필요해요, 호흡이. 그게 안 되는 거죠"

지난 2011년 첫 사망자 신고 뒤 보건복지부에 접수된 추가 피해 의심 사례는 3백59건.

이 가운데 백 12명은 숨졌습니다.

하지만, 복지부는 법적 근거가 없다며 원인 조사를 하지 않고 있습니다.

<녹취> 복지부 관계자 (음성변조) : "추가 조사는 환경유해인자로 인한 건강피해가 우려되거나 의심되는 거니까 환경부가 해야되지않나."

환경부 역시 발을 빼긴 마찬가지입니다.

<인터뷰> 이서현(환경부 화학물질과 사무관) : "직접적으로 나서서 지원해줄 수 있는 법적 근거가 없는 상황입니다."

당시 가습기 살균제를 관리했던 산업통상자원부와 현재 살균제 관리부처인 식품의약품안전처 역시 나서지 않고 있습니다.

정부 부처들이 서로 떠넘기며 시간을 보내는 사이 피해자 가족은 우울증과 경제적 어려움 등 2차 피해를 보고 있습니다.

<인터뷰> 강찬호(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모임 대표) : "가정 경제를 영위할 수 없는 거죠. 엄청난 수술비 때문에 그동안 벌었던 건 다 써버린 상태고"

피해자들이 정부 차원의 조속한 진상조사를 호소하는 가운데 피해자 긴급 구제 법안은 지난 18일에야 국회에서 발의됐습니다.

KBS 뉴스 백미선입니다.
  • 가습기 살균제 사망 2년…부처간 떠넘기기 급급
    • 입력 2013-04-20 07:17:19
    • 수정2013-04-20 08:03:05
    뉴스광장
<앵커 멘트>

가습기 살균제로 인한 폐 손상으로 첫 사망자가 나온 지 벌써 2년이 넘었습니다.

추가 피해 의심사례 신고가 잇따르고 있지만 정부 각 부처는 아직까지 진상 규명에 나서지 않고 있습니다.

백미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가습기 살균제를 오랫동안 쓰면서 호흡 곤란증을 앓게 된 신지숙씨는 산소 공급기 없이는 숨을 쉴 수 없어 고무관을 끼운 채 생활합니다.

<인터뷰> 신지숙(가습기 살균제 피해 신고자) : "일어나서 움직이는 이 작은 행동 하나하나가 산소가 필요해요, 호흡이. 그게 안 되는 거죠"

지난 2011년 첫 사망자 신고 뒤 보건복지부에 접수된 추가 피해 의심 사례는 3백59건.

이 가운데 백 12명은 숨졌습니다.

하지만, 복지부는 법적 근거가 없다며 원인 조사를 하지 않고 있습니다.

<녹취> 복지부 관계자 (음성변조) : "추가 조사는 환경유해인자로 인한 건강피해가 우려되거나 의심되는 거니까 환경부가 해야되지않나."

환경부 역시 발을 빼긴 마찬가지입니다.

<인터뷰> 이서현(환경부 화학물질과 사무관) : "직접적으로 나서서 지원해줄 수 있는 법적 근거가 없는 상황입니다."

당시 가습기 살균제를 관리했던 산업통상자원부와 현재 살균제 관리부처인 식품의약품안전처 역시 나서지 않고 있습니다.

정부 부처들이 서로 떠넘기며 시간을 보내는 사이 피해자 가족은 우울증과 경제적 어려움 등 2차 피해를 보고 있습니다.

<인터뷰> 강찬호(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모임 대표) : "가정 경제를 영위할 수 없는 거죠. 엄청난 수술비 때문에 그동안 벌었던 건 다 써버린 상태고"

피해자들이 정부 차원의 조속한 진상조사를 호소하는 가운데 피해자 긴급 구제 법안은 지난 18일에야 국회에서 발의됐습니다.

KBS 뉴스 백미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