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차로 지나던 차량 두대 충돌…4명 부상
입력 2013.04.20 (06:14) 수정 2013.04.20 (09:3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밤 사이 교차로를 지나던 차량 두 대가 충돌하면서 운전자 등 4명이 다쳤습니다.

인천에서는 사다리차가 도로 위에 넘어져 4시간 동안 교통이 통제됐습니다.

이재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승용차 앞 부분이 심하게 부서졌습니다.

다른 차도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파손됐습니다.

오늘 새벽 1시 반쯤 서울 시흥동의 한 교차로에서 직진하던 승용차와 좌회전하던 승용차가 부딪쳤습니다.

이 사고로 운전자 등 4명이 중경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사다리차가 뒤집혀 8차로의 도로를 가로막았습니다.

어제 오후 6시 반쯤 인천시 도화동의 한 아파트 앞에서 이삿짐 센터 사다리차가 바람에 균형을 잃고 도로 위에 넘어졌습니다.

이 때문에 이 일대 차량 통행이 4시간 동안 통제됐습니다.

손님을 가장한 한 남성.

이 남성은 금은방 주인과 얘기하는 듯 하지만 한 손을 진열장으로 뻗어 귀금속을 몰래 주머니에 넣습니다.

주인이 한 눈 파는 사이 벽장에 진열된 귀금속에도 손을 댑니다.

서울 은평경찰서는 지난 2월부터 두달 동안 서울시내 금은방 5곳을 돌며 2천 만원 어치의 귀금속을 훔친 혐의로 29살 이 모씨를 구속했습니다.

엘리베이터 앞에서 한 여성과 실랑이를 벌이던 남자가 이를 말리는 여성을 폭행합니다.

이 남자는 여자친구가 헤어질 것을 요구하자 말다툼을 벌이고 있는 겁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여자친구를 납치해 감금한 혐의로 24살 안 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 교차로 지나던 차량 두대 충돌…4명 부상
    • 입력 2013-04-20 08:23:33
    • 수정2013-04-20 09:31:5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밤 사이 교차로를 지나던 차량 두 대가 충돌하면서 운전자 등 4명이 다쳤습니다.

인천에서는 사다리차가 도로 위에 넘어져 4시간 동안 교통이 통제됐습니다.

이재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승용차 앞 부분이 심하게 부서졌습니다.

다른 차도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파손됐습니다.

오늘 새벽 1시 반쯤 서울 시흥동의 한 교차로에서 직진하던 승용차와 좌회전하던 승용차가 부딪쳤습니다.

이 사고로 운전자 등 4명이 중경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사다리차가 뒤집혀 8차로의 도로를 가로막았습니다.

어제 오후 6시 반쯤 인천시 도화동의 한 아파트 앞에서 이삿짐 센터 사다리차가 바람에 균형을 잃고 도로 위에 넘어졌습니다.

이 때문에 이 일대 차량 통행이 4시간 동안 통제됐습니다.

손님을 가장한 한 남성.

이 남성은 금은방 주인과 얘기하는 듯 하지만 한 손을 진열장으로 뻗어 귀금속을 몰래 주머니에 넣습니다.

주인이 한 눈 파는 사이 벽장에 진열된 귀금속에도 손을 댑니다.

서울 은평경찰서는 지난 2월부터 두달 동안 서울시내 금은방 5곳을 돌며 2천 만원 어치의 귀금속을 훔친 혐의로 29살 이 모씨를 구속했습니다.

엘리베이터 앞에서 한 여성과 실랑이를 벌이던 남자가 이를 말리는 여성을 폭행합니다.

이 남자는 여자친구가 헤어질 것을 요구하자 말다툼을 벌이고 있는 겁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여자친구를 납치해 감금한 혐의로 24살 안 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