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울산 태화강서 희귀 황어 수십만 마리 자연 부화
입력 2013.04.20 (06:51) 수정 2013.04.20 (09:3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울산 태화강에서 자연 부화한 어린 황어떼 수십만 마리가 목격됐습니다.

산란을 위해 태화강으로 회귀한 황어들은 3년째 확인되고 있지만, 치어들이 발견되기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박영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울산 태화강 상류.

몸길이 1~2센티미터 가량의 작은 물고기떼가 물살을 헤치며 노닐고 있습니다.

부화한 지 보름 정도된 어린 황어들입니다.

수십만 마리의 어린 황어들이 헤엄치는 모습이 확인되기도 했습니다.

태화강으로 회귀하는 어미 황어들은 3년째 확인되고 있지만, 치어들이 목격되기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인터뷰> 박해성(울산시 항만수산과 담당) : "3년전 회귀한 황어들이 산란해서 그 치어들이 다시 회귀해서 산란한 것으로 보인다."

황어의 회귀와 산란, 그리고 또 회귀로 이어지는 선순환이 태화강에서 확인된 겁니다.

어린 황어는 한 두달 더 자란 뒤 기수지역으로 이동해 5월에서 6월까지 머무르다 바다로 나갑니다.

황어는 주로 우리나라 동남해 하천과 연해 등에서 분포하며, 수명은 5년에서 10년 사입이다.

다 자란 황어가 산란을 위해 태화강을 다시 찾는 시기는 3월에서 5월, 울산시는 이 시기 황어의 불법포획 행위를 집중 단속하고 있습니다.

연어에 이어 황어의 자연부화까지 확인되면서 태화강이 회귀성 어류의 보금자리가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영합니다.
  • 울산 태화강서 희귀 황어 수십만 마리 자연 부화
    • 입력 2013-04-20 09:16:45
    • 수정2013-04-20 09:32:0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울산 태화강에서 자연 부화한 어린 황어떼 수십만 마리가 목격됐습니다.

산란을 위해 태화강으로 회귀한 황어들은 3년째 확인되고 있지만, 치어들이 발견되기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박영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울산 태화강 상류.

몸길이 1~2센티미터 가량의 작은 물고기떼가 물살을 헤치며 노닐고 있습니다.

부화한 지 보름 정도된 어린 황어들입니다.

수십만 마리의 어린 황어들이 헤엄치는 모습이 확인되기도 했습니다.

태화강으로 회귀하는 어미 황어들은 3년째 확인되고 있지만, 치어들이 목격되기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인터뷰> 박해성(울산시 항만수산과 담당) : "3년전 회귀한 황어들이 산란해서 그 치어들이 다시 회귀해서 산란한 것으로 보인다."

황어의 회귀와 산란, 그리고 또 회귀로 이어지는 선순환이 태화강에서 확인된 겁니다.

어린 황어는 한 두달 더 자란 뒤 기수지역으로 이동해 5월에서 6월까지 머무르다 바다로 나갑니다.

황어는 주로 우리나라 동남해 하천과 연해 등에서 분포하며, 수명은 5년에서 10년 사입이다.

다 자란 황어가 산란을 위해 태화강을 다시 찾는 시기는 3월에서 5월, 울산시는 이 시기 황어의 불법포획 행위를 집중 단속하고 있습니다.

연어에 이어 황어의 자연부화까지 확인되면서 태화강이 회귀성 어류의 보금자리가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영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