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상황실 지킨 오바마…미국 정가 ‘온종일 정적’
입력 2013.04.20 (10:12) 수정 2013.04.20 (10:13) 연합뉴스
정치권, 모든 논의 중단하고 용의자 추적 주시

1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의 '백악관 상황실'(Situation Room)에서는 2년 전 이맘때와 비슷한 장면이 연출됐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외교안보팀 수뇌부와 보스턴 마라톤 대회 폭발 테러 사건의 용의자를 추적하는 과정을 보고받고 대책을 논의하는 모습이 2011년 5월 알 카에다 지도자 오사마 빈 라덴 사살 작전을 지시할 때의 표정과 흡사해 보였다.

오바마 대통령을 비롯한 미국 정치권은 수사 당국이 이번 폭발 테러 사건 용의자를 뒤쫓던 이날 내내 침묵을 지키며 전개 상황을 지켜봤다.

사건의 배후ㆍ동기나 연방정부의 국토안보 및 위기관리 능력에 대한 공방도, 최근 국내외 현안인 총기 규제나 이민 개혁, 북한으로부터의 위협 등에 대한 논의도 전혀 없었다.

전날 보스턴 사건 현장을 찾았던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공적으로 아무 말도 하지 않은 채 국가안보팀으로부터 시시각각 '형제 용의자' 사살 및 수색ㆍ추적 상황을 보고받는 일로 하루를 보냈다.

그는 오전에는 백악관 상황실에서 에릭 홀더 법무장관과 로버트 뮬러 연방수사국(FBI) 국장으로부터 브리핑을 받았다.

존 케리 국무장관이 자리를 함께했고 존 브레넌 중앙정보국(CIA) 국장은 화상으로 회의에 참석했다.

이어 오후에는 리사 모나코 대테러 보좌관과 백악관 집무실에 머물렀다.

오바마 대통령은 공식 행사는 모두 생략하고 드벌 패트릭 매사추세츠 주지사와 토머스 메니노 보스턴 시장 등에게 전화를 걸어 총력 지원을 재차 약속했다.

또 저녁때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통화하면서 대테러 및 안보 분야에서 지속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상황이 긴박하게 전개되고 용의자 주변에 대한 여러 의문점이 제기되자 부담스러운 듯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도 이날 정례 브리핑을 취소했다.

케리 국무장관은 연례 인권 보고서를 내고 가진 기자회견에서 "미국민은 지금 악과 직접 대치하고 있다. 다른 국민처럼 우리도 그저 지켜보고 있고 수사 기관의 발표만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상황을 고려해 보고서 발표 일정을 늦춰야 하는 게 아니냐는 지적도 있었지만, 오히려 폭력 없이 마라톤 경기에 참가할 수 있는 권리 또한 명백한 인권이라고 생각해 그냥 발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케리 장관은 대신 기자들의 질문은 받지 않았다.

지난해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공화당 후보였던 밋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의 아들인 태그 롬니는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미치겠군. 아예 문을 걸어 잠그고 틀어박혀 있다. 이 괴물들이 왜 이런 짓을 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민 개혁, 총기 규제 등으로 주일 내내 시끌벅적했던 의회도 종일 적막감이 돌았다.

존 베이너(공화ㆍ오하이오) 하원의장은 조용하게, 그러나 자주 행정부 관료들과 접촉해 용의자 추적 관련 정보를 업데이트했다.

이날 미국 행정부와 의회 등 정치권은 아예 '북한 이슈'는 거론하지도 않았다.
  • 상황실 지킨 오바마…미국 정가 ‘온종일 정적’
    • 입력 2013-04-20 10:12:30
    • 수정2013-04-20 10:13:13
    연합뉴스
정치권, 모든 논의 중단하고 용의자 추적 주시

1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의 '백악관 상황실'(Situation Room)에서는 2년 전 이맘때와 비슷한 장면이 연출됐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외교안보팀 수뇌부와 보스턴 마라톤 대회 폭발 테러 사건의 용의자를 추적하는 과정을 보고받고 대책을 논의하는 모습이 2011년 5월 알 카에다 지도자 오사마 빈 라덴 사살 작전을 지시할 때의 표정과 흡사해 보였다.

오바마 대통령을 비롯한 미국 정치권은 수사 당국이 이번 폭발 테러 사건 용의자를 뒤쫓던 이날 내내 침묵을 지키며 전개 상황을 지켜봤다.

사건의 배후ㆍ동기나 연방정부의 국토안보 및 위기관리 능력에 대한 공방도, 최근 국내외 현안인 총기 규제나 이민 개혁, 북한으로부터의 위협 등에 대한 논의도 전혀 없었다.

전날 보스턴 사건 현장을 찾았던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공적으로 아무 말도 하지 않은 채 국가안보팀으로부터 시시각각 '형제 용의자' 사살 및 수색ㆍ추적 상황을 보고받는 일로 하루를 보냈다.

그는 오전에는 백악관 상황실에서 에릭 홀더 법무장관과 로버트 뮬러 연방수사국(FBI) 국장으로부터 브리핑을 받았다.

존 케리 국무장관이 자리를 함께했고 존 브레넌 중앙정보국(CIA) 국장은 화상으로 회의에 참석했다.

이어 오후에는 리사 모나코 대테러 보좌관과 백악관 집무실에 머물렀다.

오바마 대통령은 공식 행사는 모두 생략하고 드벌 패트릭 매사추세츠 주지사와 토머스 메니노 보스턴 시장 등에게 전화를 걸어 총력 지원을 재차 약속했다.

또 저녁때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통화하면서 대테러 및 안보 분야에서 지속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상황이 긴박하게 전개되고 용의자 주변에 대한 여러 의문점이 제기되자 부담스러운 듯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도 이날 정례 브리핑을 취소했다.

케리 국무장관은 연례 인권 보고서를 내고 가진 기자회견에서 "미국민은 지금 악과 직접 대치하고 있다. 다른 국민처럼 우리도 그저 지켜보고 있고 수사 기관의 발표만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상황을 고려해 보고서 발표 일정을 늦춰야 하는 게 아니냐는 지적도 있었지만, 오히려 폭력 없이 마라톤 경기에 참가할 수 있는 권리 또한 명백한 인권이라고 생각해 그냥 발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케리 장관은 대신 기자들의 질문은 받지 않았다.

지난해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공화당 후보였던 밋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의 아들인 태그 롬니는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미치겠군. 아예 문을 걸어 잠그고 틀어박혀 있다. 이 괴물들이 왜 이런 짓을 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민 개혁, 총기 규제 등으로 주일 내내 시끌벅적했던 의회도 종일 적막감이 돌았다.

존 베이너(공화ㆍ오하이오) 하원의장은 조용하게, 그러나 자주 행정부 관료들과 접촉해 용의자 추적 관련 정보를 업데이트했다.

이날 미국 행정부와 의회 등 정치권은 아예 '북한 이슈'는 거론하지도 않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