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김승연 회장 2심 재판에 불복해 상고
입력 2013.04.20 (12:54) 사회
회사에 수천억 원대의 손실을 입힌 혐의로 기소돼 2심에서 징역 3년형을 선고받은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에 대해 검찰이 대법원에 상고했습니다.

김 회장은 위장계열사를 부당지원해 한화 계열사 등에 2천억 원대의 손실을 끼친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4년에 벌금 51억 원을 선고받았지만, 2심에서는 형량이 1년 깎인 3년형을 선고받았습니다.

김 회장은 호흡곤란 증세 등으로 다음달 7일까지 구속집행이 정지된 상태로 아직 대법원에 상고장을 제출하지 않았습니다.
  • 검찰, 김승연 회장 2심 재판에 불복해 상고
    • 입력 2013-04-20 12:54:54
    사회
회사에 수천억 원대의 손실을 입힌 혐의로 기소돼 2심에서 징역 3년형을 선고받은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에 대해 검찰이 대법원에 상고했습니다.

김 회장은 위장계열사를 부당지원해 한화 계열사 등에 2천억 원대의 손실을 끼친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4년에 벌금 51억 원을 선고받았지만, 2심에서는 형량이 1년 깎인 3년형을 선고받았습니다.

김 회장은 호흡곤란 증세 등으로 다음달 7일까지 구속집행이 정지된 상태로 아직 대법원에 상고장을 제출하지 않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