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용수 감독 “패배의식 떨쳐낸 게 큰 수확”
입력 2013.04.20 (17:18) 수정 2013.04.20 (17:18) 연합뉴스
"선수들이 패배의식을 떨치게 된 것이 가장 큰 수확입니다."

시즌 개막 이후 7경기 동안 이어진 혹독한 무승의 수렁에서 벗어난 최용수 FC서울 감독의 표정에는 만감이 교차했다.

기자회견이 시작되고 승리 소감을 묻자 최 감독은 잠시 뜸을 들이더니 이윽고 "선수들이 패배의식을 떨쳐버린 게 가장 큰 결과물"이라고 운을 뗐다.

서울은 2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구FC와의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8라운드 홈 경기에서 무려 4골이나 쏟아내며 4-0 대승을 맛봤다. 이번 시즌 서울의 한 경기 최다골이자 첫 무실점 경기였다.

최 감독은 기자회견 내내 팀의 시즌 첫 승리의 공을 선수들에게 돌렸다.

그는 "7전8기를 달성한 선수들에게 박수를 쳐주고 싶다"며 "90분 동안 위험한 순간도 있었지만 실점을 허용하지 않았다는 것도 수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선수들이 경기 내내 이타적인 플레이를 해줬다. 이것이 우리의 진정한 강점"이라며 "첫 승리에 대한 부담을 떨치고 우리가 원하는 경기를 이끌다보니 원하는 결과가 나왔다"고 덧붙였다.

최 감독은 2011년 4월30일 감독 대행으로 데뷔전을 치렀을 때 이번 시즌과 비슷한 경험을 했다.

당시 서울은 정규리그 7경기까지 1승3무3패로 부진해 황보관 감독이 경질되는 아픔을 겪었고, 최 감독이 소방수로 나선 '사령탑 데뷔전'에서 2-1 역전 승리를 거두고 반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2년전 힘겨운 시절을 넘길 수 있던 원동력은 최 감독의 '형님 리더십'이었다. 최 감독은 이번 시즌 초반 7경기에서 승리하지 못하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선수들을 믿고 보듬는 리더십으로 마침내 선수들의 승리 근성을 되살렸다.

최 감독은 "지난해 우승할 때 가장 많이 들었던 말이 강력한 수비였다"며 "이번 시즌 수비가 약하다는 말을 듣고 자존심이 많이 상했지만 선수들에게 절대 '우리는 약하지 않다'고 이야기해주며 심리적으로 편안함을 줬다"고 돌아봤다.

그는 "선수들이 의기투합해 좋은 결과가 나왔다"며 "지난해에는 '어떻게 도망가는 지 보여주겠다'고 했는데 이번에는 상위권 팀들을 쫓아가는 방법을 보여주겠다"는 자신감을 표출했다.

한편 데얀이 페널티킥 키커로 나선 것에 대해선 "1점 승부가 벌어지면 무조건 키커 1순위는 김진규였다"며 "하지만 오늘은 앞서고 있는 상황에서 데얀에게 좋은 흐름을 이어갈 수 있는 기회를 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 최용수 감독 “패배의식 떨쳐낸 게 큰 수확”
    • 입력 2013-04-20 17:18:02
    • 수정2013-04-20 17:18:45
    연합뉴스
"선수들이 패배의식을 떨치게 된 것이 가장 큰 수확입니다."

시즌 개막 이후 7경기 동안 이어진 혹독한 무승의 수렁에서 벗어난 최용수 FC서울 감독의 표정에는 만감이 교차했다.

기자회견이 시작되고 승리 소감을 묻자 최 감독은 잠시 뜸을 들이더니 이윽고 "선수들이 패배의식을 떨쳐버린 게 가장 큰 결과물"이라고 운을 뗐다.

서울은 2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구FC와의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8라운드 홈 경기에서 무려 4골이나 쏟아내며 4-0 대승을 맛봤다. 이번 시즌 서울의 한 경기 최다골이자 첫 무실점 경기였다.

최 감독은 기자회견 내내 팀의 시즌 첫 승리의 공을 선수들에게 돌렸다.

그는 "7전8기를 달성한 선수들에게 박수를 쳐주고 싶다"며 "90분 동안 위험한 순간도 있었지만 실점을 허용하지 않았다는 것도 수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선수들이 경기 내내 이타적인 플레이를 해줬다. 이것이 우리의 진정한 강점"이라며 "첫 승리에 대한 부담을 떨치고 우리가 원하는 경기를 이끌다보니 원하는 결과가 나왔다"고 덧붙였다.

최 감독은 2011년 4월30일 감독 대행으로 데뷔전을 치렀을 때 이번 시즌과 비슷한 경험을 했다.

당시 서울은 정규리그 7경기까지 1승3무3패로 부진해 황보관 감독이 경질되는 아픔을 겪었고, 최 감독이 소방수로 나선 '사령탑 데뷔전'에서 2-1 역전 승리를 거두고 반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2년전 힘겨운 시절을 넘길 수 있던 원동력은 최 감독의 '형님 리더십'이었다. 최 감독은 이번 시즌 초반 7경기에서 승리하지 못하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선수들을 믿고 보듬는 리더십으로 마침내 선수들의 승리 근성을 되살렸다.

최 감독은 "지난해 우승할 때 가장 많이 들었던 말이 강력한 수비였다"며 "이번 시즌 수비가 약하다는 말을 듣고 자존심이 많이 상했지만 선수들에게 절대 '우리는 약하지 않다'고 이야기해주며 심리적으로 편안함을 줬다"고 돌아봤다.

그는 "선수들이 의기투합해 좋은 결과가 나왔다"며 "지난해에는 '어떻게 도망가는 지 보여주겠다'고 했는데 이번에는 상위권 팀들을 쫓아가는 방법을 보여주겠다"는 자신감을 표출했다.

한편 데얀이 페널티킥 키커로 나선 것에 대해선 "1점 승부가 벌어지면 무조건 키커 1순위는 김진규였다"며 "하지만 오늘은 앞서고 있는 상황에서 데얀에게 좋은 흐름을 이어갈 수 있는 기회를 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