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애타는 입주기업’ 납품 중단에 줄도산 공포
입력 2013.04.20 (21:14) 수정 2013.04.21 (00:3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편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은 줄도산 공포에 입이 바짝바짝 마르고 있습니다.

한계상황에 이른 입주기업들의 모습을 황동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제품 창고가 작업장으로 급조됐습니다.

사무직 직원들까지 모두 나서, 반제품에 단추를 달고, 다림질로 주름을 펴서 제품 포장까지 완성합니다.

개성의 공장에서 허겁지겁 챙겨나온 반제품 하나라도 건져 보려는 겁니다.

<인터뷰>성현상(만선코퍼레이션 사장) : "저희들은 원단만 가 있지 일을 못해서 공장을 닫게 되는 그런 절박한 상황에 있습니다."

이 의류업체 창고에는 빈 박스만 쌓였고 지게차는 보름 넘게 서 있습니다.

할 일을 빼앗겼지만 직원들은 회사를 떠나지 못합니다.

대표이사에게는 하루하루 다가오는 대금결제일과 혹시 모를 피해보상요구는 공포, 그 자체입니다.

<인터뷰>박윤규((주)화인레나운 대표이사) : "본사에다 물어줘야되기 때문에 자다가도 벌떡 일어날 정도의 신경이 쓰여서 전혀 잠을 못 이루고 있습니다."

개성공단에 공장 두 개가 있는 유동옥 사장은 결국 인천 공장에 라인 3개를 추가 설치 하기로 했습니다.

비용 30여억 원 중복투자가 될 수도 있지만 해외 구매자들의 동요에 긴급 결단을 내린 겁니다.

<인터뷰>유동옥(대화연료펌프 대표이사) : "중국에 공장 세워서 바로 응급조치해주지 않으면 우리는 거래를 끊겠다고 해서... 고객을 떨치지 않으려고 하는 몸부림이죠."

이미 입주기업 123곳 중 절반가량이 직원을 전원 철수시킨 상황..

입주기업들은 절박한 마음으로 다음주에도 방북을 다시 추진할 계획입니다.

KBS뉴스 황동진입니다.
  • ‘애타는 입주기업’ 납품 중단에 줄도산 공포
    • 입력 2013-04-20 21:01:18
    • 수정2013-04-21 00:38:10
    뉴스 9
<앵커 멘트>

한편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은 줄도산 공포에 입이 바짝바짝 마르고 있습니다.

한계상황에 이른 입주기업들의 모습을 황동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제품 창고가 작업장으로 급조됐습니다.

사무직 직원들까지 모두 나서, 반제품에 단추를 달고, 다림질로 주름을 펴서 제품 포장까지 완성합니다.

개성의 공장에서 허겁지겁 챙겨나온 반제품 하나라도 건져 보려는 겁니다.

<인터뷰>성현상(만선코퍼레이션 사장) : "저희들은 원단만 가 있지 일을 못해서 공장을 닫게 되는 그런 절박한 상황에 있습니다."

이 의류업체 창고에는 빈 박스만 쌓였고 지게차는 보름 넘게 서 있습니다.

할 일을 빼앗겼지만 직원들은 회사를 떠나지 못합니다.

대표이사에게는 하루하루 다가오는 대금결제일과 혹시 모를 피해보상요구는 공포, 그 자체입니다.

<인터뷰>박윤규((주)화인레나운 대표이사) : "본사에다 물어줘야되기 때문에 자다가도 벌떡 일어날 정도의 신경이 쓰여서 전혀 잠을 못 이루고 있습니다."

개성공단에 공장 두 개가 있는 유동옥 사장은 결국 인천 공장에 라인 3개를 추가 설치 하기로 했습니다.

비용 30여억 원 중복투자가 될 수도 있지만 해외 구매자들의 동요에 긴급 결단을 내린 겁니다.

<인터뷰>유동옥(대화연료펌프 대표이사) : "중국에 공장 세워서 바로 응급조치해주지 않으면 우리는 거래를 끊겠다고 해서... 고객을 떨치지 않으려고 하는 몸부림이죠."

이미 입주기업 123곳 중 절반가량이 직원을 전원 철수시킨 상황..

입주기업들은 절박한 마음으로 다음주에도 방북을 다시 추진할 계획입니다.

KBS뉴스 황동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