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도네시아 프로축구, 선수가 심판 폭행
입력 2013.04.24 (08:36) 수정 2013.04.24 (22:44) 연합뉴스
인도네시아 프로축구 경기 도중 선수가 심판을 폭행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AFP통신은 "지난 주말 경기에서 심판을 때린 피터 러마로펜에게 영구 제명의 징계가 내려졌다"고 24일 보도했다.

사건은 21일 열린 인도네시아 프로축구 슈퍼리그 페르시와 와메나와 펠리타 반둥의 경기 도중 일어났다.

양 팀이 1-1로 맞선 가운데 후반 종료 8분 정도를 남기고 페르시와의 러마로펜이 페널티 지역 안에서 상대 선수에게 백태클을 해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페르시와 선수들이 심판에게 항의하는 상황에서 러마로펜이 심판 뒤에서 달려들며 왼손으로 심판의 얼굴을 가격했다.

무하이민이라는 이름으로 알려진 이 심판은 심판복 상의가 피로 물들만큼 코에서 출혈이 심했다.

심판은 병원으로 후송됐고 경기는 약 15분간 중단됐다. 러마로펜은 퇴장 명령을 받았고 경기는 이 페널티킥을 넣은 펠리타 반둥의 2-1 승리로 끝났다.

인도네시아 축구협회(PSSI)는 "도저히 용서할 수 없는 사건"이라며 "이번 일로 인도네시아 축구의 국제적인 이미지가 크게 훼손됐다"고 영구 제명 조처를 내린 이유를 설명했다.

PSSI는 "이 징계로 인도네시아 축구에 대한 인식이 바로 잡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PSSI가 선수에게 영구 제명의 징계를 내린 것은 2008년 이후 5년 만이다. 당시에도 심판을 발로 차고 하의를 벗긴 선수 4명이 영구 제명을 당했다.
  • 인도네시아 프로축구, 선수가 심판 폭행
    • 입력 2013-04-24 08:36:50
    • 수정2013-04-24 22:44:33
    연합뉴스
인도네시아 프로축구 경기 도중 선수가 심판을 폭행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AFP통신은 "지난 주말 경기에서 심판을 때린 피터 러마로펜에게 영구 제명의 징계가 내려졌다"고 24일 보도했다.

사건은 21일 열린 인도네시아 프로축구 슈퍼리그 페르시와 와메나와 펠리타 반둥의 경기 도중 일어났다.

양 팀이 1-1로 맞선 가운데 후반 종료 8분 정도를 남기고 페르시와의 러마로펜이 페널티 지역 안에서 상대 선수에게 백태클을 해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페르시와 선수들이 심판에게 항의하는 상황에서 러마로펜이 심판 뒤에서 달려들며 왼손으로 심판의 얼굴을 가격했다.

무하이민이라는 이름으로 알려진 이 심판은 심판복 상의가 피로 물들만큼 코에서 출혈이 심했다.

심판은 병원으로 후송됐고 경기는 약 15분간 중단됐다. 러마로펜은 퇴장 명령을 받았고 경기는 이 페널티킥을 넣은 펠리타 반둥의 2-1 승리로 끝났다.

인도네시아 축구협회(PSSI)는 "도저히 용서할 수 없는 사건"이라며 "이번 일로 인도네시아 축구의 국제적인 이미지가 크게 훼손됐다"고 영구 제명 조처를 내린 이유를 설명했다.

PSSI는 "이 징계로 인도네시아 축구에 대한 인식이 바로 잡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PSSI가 선수에게 영구 제명의 징계를 내린 것은 2008년 이후 5년 만이다. 당시에도 심판을 발로 차고 하의를 벗긴 선수 4명이 영구 제명을 당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