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핵이빨’ 타이슨 “수아레스에 관심 생겼다”
입력 2013.04.24 (09:08) 수정 2013.04.24 (09:09) 연합뉴스
'원조 핵이빨' 마이크 타이슨(47·미국)이 최근 상대팀 선수의 팔을 물어뜯은 잉글랜드 프로축구 루이스 수아레스(26·리버풀)의 트위터를 팔로우한 이유를 밝혔다.

스포츠 전문 ESPN에 따르면 타이슨은 24일(한국시각) 미국의 라디오 프로그램인 '글렌 데이비드 쇼'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수아레스를 트위터에서 발견하자마자 이 친구가 어떤 일을 겪어왔는지 확인해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자신이 벌인 기행을 떠올린 듯 "알다시피 사람을 물면 정말 안좋은 일이 일어난다"고 말했다.

타이슨은 "내가 에반더 홀리필드에게 사과한 것처럼 수아레스도 그럴 것으로 믿는다. 인생은 그렇게 흘러가는 것"이라며 수아레스에 덕담을 했다.

수아레스는 22일 열린 프리미어리그 홈경기에서 1-2로 뒤지던 후반 21분 첼시 수비수인 브라니슬라프 이바노비치의 팔을 물어 화제가 됐다.

타이슨은 1997년 복싱 헤비급 타이틀전 2라운드에서 홀리필드의 귀를 물어뜯는 역사에 남을 기행을 벌인 바 있다.
  • ‘핵이빨’ 타이슨 “수아레스에 관심 생겼다”
    • 입력 2013-04-24 09:08:53
    • 수정2013-04-24 09:09:26
    연합뉴스
'원조 핵이빨' 마이크 타이슨(47·미국)이 최근 상대팀 선수의 팔을 물어뜯은 잉글랜드 프로축구 루이스 수아레스(26·리버풀)의 트위터를 팔로우한 이유를 밝혔다.

스포츠 전문 ESPN에 따르면 타이슨은 24일(한국시각) 미국의 라디오 프로그램인 '글렌 데이비드 쇼'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수아레스를 트위터에서 발견하자마자 이 친구가 어떤 일을 겪어왔는지 확인해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자신이 벌인 기행을 떠올린 듯 "알다시피 사람을 물면 정말 안좋은 일이 일어난다"고 말했다.

타이슨은 "내가 에반더 홀리필드에게 사과한 것처럼 수아레스도 그럴 것으로 믿는다. 인생은 그렇게 흘러가는 것"이라며 수아레스에 덕담을 했다.

수아레스는 22일 열린 프리미어리그 홈경기에서 1-2로 뒤지던 후반 21분 첼시 수비수인 브라니슬라프 이바노비치의 팔을 물어 화제가 됐다.

타이슨은 1997년 복싱 헤비급 타이틀전 2라운드에서 홀리필드의 귀를 물어뜯는 역사에 남을 기행을 벌인 바 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