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애인 뺏겼다” 20대 흉기로 찌른 60대 입건
입력 2013.04.25 (06:05) 사회
서울 강남경찰서는 자신과 친한 여성과 사귄다는 이유로 20대 남성에게 흉기를 휘두른 64살 유모 씨를 살인미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유 씨는 어제 아침 7시 반쯤 술에 취한 채로 서울 논현동의 한 빌라 지하주차장에서 27살 정모 씨에게 접근한 뒤 정 씨를 흉기로 찔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유 씨는 자신과 연인 관계였던 한 20대 여성과 동갑내기인 정 씨가 따로 만남을 갖는 데 격분해 흉기를 휘두르게 됐다고 주장했습니다.
  • “애인 뺏겼다” 20대 흉기로 찌른 60대 입건
    • 입력 2013-04-25 06:05:40
    사회
서울 강남경찰서는 자신과 친한 여성과 사귄다는 이유로 20대 남성에게 흉기를 휘두른 64살 유모 씨를 살인미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유 씨는 어제 아침 7시 반쯤 술에 취한 채로 서울 논현동의 한 빌라 지하주차장에서 27살 정모 씨에게 접근한 뒤 정 씨를 흉기로 찔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유 씨는 자신과 연인 관계였던 한 20대 여성과 동갑내기인 정 씨가 따로 만남을 갖는 데 격분해 흉기를 휘두르게 됐다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