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4ㆍ24 재·보궐 선거
여야 정치 지형 변화 예상…새판짜기 가시화
입력 2013.04.25 (06:02) 수정 2013.04.25 (07:0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 재보궐 선거에서 안철수, 김무성, 이완구 등 이른바 거물급 정치인들이 국회로 입성하게 됐습니다.

이들의 원내 진입으로 여야 정치 지형에도 변화가 예상되고 있는데요.

강민수 기자가 재보선 결과에 따른 정국을 전망했습니다.

<리포트>

서울 노원병에서 무소속 안철수 후보가 당선되면서 야권의 새판짜기가 가시화 될 것으로 보입니다.

신당 창당에 나설지, 민주당에 입당할 지 여부가 주목되는데, 다음 달 4일 민주당의 새 지도부 선출 이후 진로를 최종 결정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오는 10월 재보선이나 내년 6월 지방선거에 즈음해 세력화에 나설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인터뷰>이철희(두문정치전략 연구소장) : "잘못하면 존재감이 없어질 수 있기때문에 국회 밖에서 세력화를 끊임없이 시도할 것."

부산 영도에서 새누리당 김무성 후보가 당선되면서 여권의 역학구도도 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른바 원조 친박에 직선적인 성향의 5선 의원이어서 여당의 구심점으로 부상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인터뷰>고성국(정치평론가) : "선거체제에서 국정운영 체제로 바뀌는 새누리당에서 김무성의 역할이 주목됩니다."

충남 부여,청양에서 당선된 새누리당 이완구 후보도 충청권에서 역할이 주목됩니다.

이들은 당장 정치적 보폭을 넓히기 보다는 당분간 낮은 자세를 유지할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민수입니다.
  • 여야 정치 지형 변화 예상…새판짜기 가시화
    • 입력 2013-04-25 06:05:44
    • 수정2013-04-25 07:09:3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이번 재보궐 선거에서 안철수, 김무성, 이완구 등 이른바 거물급 정치인들이 국회로 입성하게 됐습니다.

이들의 원내 진입으로 여야 정치 지형에도 변화가 예상되고 있는데요.

강민수 기자가 재보선 결과에 따른 정국을 전망했습니다.

<리포트>

서울 노원병에서 무소속 안철수 후보가 당선되면서 야권의 새판짜기가 가시화 될 것으로 보입니다.

신당 창당에 나설지, 민주당에 입당할 지 여부가 주목되는데, 다음 달 4일 민주당의 새 지도부 선출 이후 진로를 최종 결정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오는 10월 재보선이나 내년 6월 지방선거에 즈음해 세력화에 나설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인터뷰>이철희(두문정치전략 연구소장) : "잘못하면 존재감이 없어질 수 있기때문에 국회 밖에서 세력화를 끊임없이 시도할 것."

부산 영도에서 새누리당 김무성 후보가 당선되면서 여권의 역학구도도 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른바 원조 친박에 직선적인 성향의 5선 의원이어서 여당의 구심점으로 부상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인터뷰>고성국(정치평론가) : "선거체제에서 국정운영 체제로 바뀌는 새누리당에서 김무성의 역할이 주목됩니다."

충남 부여,청양에서 당선된 새누리당 이완구 후보도 충청권에서 역할이 주목됩니다.

이들은 당장 정치적 보폭을 넓히기 보다는 당분간 낮은 자세를 유지할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민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