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레딧, 보스턴 테러 ‘마녀사냥’ 혼란 야기에 사과
입력 2013.04.25 (06:09) 수정 2013.04.25 (18:35) 국제
미국의 뉴스 공유 사이트인 '레딧'이 보스턴 테러 사건 이후 논란이 된 마녀 사냥식 개인 정보 공개 등을 공식 사과했습니다.

레딧의 총괄 매니저 에릭 마틴은 최근 보스턴 테러 사건 용의자를 색출하는 과정에서 무고한 시민에 대한 마녀 사냥이 벌어지는 등 부작용이 발생한 데 대해 사과했습니다.

레딧은 경찰이 공개한 용의자의 영상 등을 퍼트리며 당국의 수사를 간접 지원했지만 잘못된 정보를 퍼 나르는 등 혼란을 부추겼습니다.

실제로 최근 실종된 브라운대 학생인 서닐 트리파시가 용의자로 지목돼 곤욕을 치르고 고교생 살라 에딘 바르훔도 용의자로 인터넷에 공개됐고 일간지 '뉴욕 포스트'가 1면에 사진을 싣기도 했습니다.
  • 레딧, 보스턴 테러 ‘마녀사냥’ 혼란 야기에 사과
    • 입력 2013-04-25 06:09:15
    • 수정2013-04-25 18:35:24
    국제
미국의 뉴스 공유 사이트인 '레딧'이 보스턴 테러 사건 이후 논란이 된 마녀 사냥식 개인 정보 공개 등을 공식 사과했습니다.

레딧의 총괄 매니저 에릭 마틴은 최근 보스턴 테러 사건 용의자를 색출하는 과정에서 무고한 시민에 대한 마녀 사냥이 벌어지는 등 부작용이 발생한 데 대해 사과했습니다.

레딧은 경찰이 공개한 용의자의 영상 등을 퍼트리며 당국의 수사를 간접 지원했지만 잘못된 정보를 퍼 나르는 등 혼란을 부추겼습니다.

실제로 최근 실종된 브라운대 학생인 서닐 트리파시가 용의자로 지목돼 곤욕을 치르고 고교생 살라 에딘 바르훔도 용의자로 인터넷에 공개됐고 일간지 '뉴욕 포스트'가 1면에 사진을 싣기도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