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회 정치쇄신특위 첫 전체회의…쇄신안 마련
입력 2013.04.25 (06:09) 수정 2013.04.25 (16:23) 정치
200여 개에 달하는 국회의원의 특권 내려놓기 등을 논의하기 위한 국회 정치쇄신특별위원회가 오늘 오전 첫 전체회의를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갑니다.

특위는 정치쇄신과 국회쇄신, 선거법 개선 등의 분야로 나눠 쇄신안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먼저 정치쇄신 분야에서는 지방선거 정당공천제 배제, 당원 협의회 합법화 문제 등 정치의 효율성을 높이고 투명화하는 방안이, 국회쇄신 분야에서는 의원세비 삭감과 겸직금지 등 국회의원 특권 내려놓기 문제가 집중 논의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특위는 여·야 9명씩 동수로 구성됐고 위원장은 민주통합당 김진표 의원이 선출됐으며 여야 간사는 새누리당 박민식 의원과 민주당 김태년 의원이 각각 맡았습니다.
  • 국회 정치쇄신특위 첫 전체회의…쇄신안 마련
    • 입력 2013-04-25 06:09:16
    • 수정2013-04-25 16:23:50
    정치
200여 개에 달하는 국회의원의 특권 내려놓기 등을 논의하기 위한 국회 정치쇄신특별위원회가 오늘 오전 첫 전체회의를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갑니다.

특위는 정치쇄신과 국회쇄신, 선거법 개선 등의 분야로 나눠 쇄신안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먼저 정치쇄신 분야에서는 지방선거 정당공천제 배제, 당원 협의회 합법화 문제 등 정치의 효율성을 높이고 투명화하는 방안이, 국회쇄신 분야에서는 의원세비 삭감과 겸직금지 등 국회의원 특권 내려놓기 문제가 집중 논의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특위는 여·야 9명씩 동수로 구성됐고 위원장은 민주통합당 김진표 의원이 선출됐으며 여야 간사는 새누리당 박민식 의원과 민주당 김태년 의원이 각각 맡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