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시영, 태극마크 꿈 이루다…이젠 AG!
입력 2013.04.25 (06:24) 수정 2013.04.25 (07:0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영화배우 이시영이 복싱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우승해 태극 마크를 달게 됐습니다.

이시영은 체급을 올려 인천 아시안게임 출전에 도전한다는 각오입니다.

박선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뜨거운 관심 속에 이시영이 링 위에 올랐습니다.

이시영은 초반 12살이나 어린 김다솜의 거센 공세에 밀렸습니다.

받아치기로 맞서던 이시영은 3라운드 긴 팔을 활용해 반격에 나섰습니다.

장기인 왼손 스트레이트에 이은 오른손 훅으로 김다솜을 공략했습니다.

난타전 끝에 거둔 22대 20의 짜릿한 역전승.

이시영은 여자 48킬로그램급 태극마크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인터뷰>이시영 : "3일 동안 물도 못 먹고 힘들었는데 너무 영광스럽습니다.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시영은 51킬로그램으로 한 체급 올려 내년 아시안게임에 도전하겠다는 포부도 밝혔습니다.

<인터뷰>이시영 : "꿈은 크게 가지려고 합니다. 열심히 하면 승산 있을 것이라고..."

드라마 배역을 위해 복싱을 배웠던 이시영.

마침내 국가대표의 꿈까지 이룬 이시영의 시선은 더 높은 곳을 향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이시영, 태극마크 꿈 이루다…이젠 AG!
    • 입력 2013-04-25 06:27:34
    • 수정2013-04-25 07:09:1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영화배우 이시영이 복싱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우승해 태극 마크를 달게 됐습니다.

이시영은 체급을 올려 인천 아시안게임 출전에 도전한다는 각오입니다.

박선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뜨거운 관심 속에 이시영이 링 위에 올랐습니다.

이시영은 초반 12살이나 어린 김다솜의 거센 공세에 밀렸습니다.

받아치기로 맞서던 이시영은 3라운드 긴 팔을 활용해 반격에 나섰습니다.

장기인 왼손 스트레이트에 이은 오른손 훅으로 김다솜을 공략했습니다.

난타전 끝에 거둔 22대 20의 짜릿한 역전승.

이시영은 여자 48킬로그램급 태극마크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인터뷰>이시영 : "3일 동안 물도 못 먹고 힘들었는데 너무 영광스럽습니다.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시영은 51킬로그램으로 한 체급 올려 내년 아시안게임에 도전하겠다는 포부도 밝혔습니다.

<인터뷰>이시영 : "꿈은 크게 가지려고 합니다. 열심히 하면 승산 있을 것이라고..."

드라마 배역을 위해 복싱을 배웠던 이시영.

마침내 국가대표의 꿈까지 이룬 이시영의 시선은 더 높은 곳을 향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