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도르트문트, 안방서 R.마드리드 완파
입력 2013.04.25 (07:41) 수정 2013.04.25 (08:50) 연합뉴스
독일 분데스리가가 세계 축구를 주도한다고 자부하는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를 이틀 연속 충격에 빠트렸다.

도르트문트(독일)는 25일(한국시간) 독일 시그날 이두나 파크에서 열린 2012-2013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에서 레알 마드리드(스페인)를 4-1로 완파했다.

폴란드 공격수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25)가 무려 네 골을 몰아치며 쾌승의 선봉에 섰다.

포르투갈 스타 골잡이 크라스티아누 호날두(28·레알 마드리드)는 한 골을 터뜨렸으나 레반도프스키의 맹활약과 패배 탓에 존재감을 잃었다.

프리메라리가는 양강으로 꼽히는 클럽들이 이틀 연속 분데스리가 클럽에 굴욕적 패배를 당해 충격에 빠졌다.

바르셀로나는 전날 열린 4강 1차전에서 독일 챔피언 바이에른 뮌헨에 0-4로 완패했다.

스페인 클럽들이 적지 않은 점수 차로 진 까닭에 결승전이 분데스리가의 집안싸움이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도르트문트와 레알 마드리드의 4강 2차전은 5월 1일 레알 마드리드의 홈구장인 스페인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다.

바르셀로나와 뮌헨의 준결승 2차전은 5월 2일 바르셀로나의 홈인 캄프 누에서 치러진다.

도르트문트는 강력한 수비, 빠른 역습, 호쾌한 결정력을 앞세워 레알 마드리드를 처음부터 끝까지 괴롭혔다.

첫 골은 경기가 시작한 지 7분 만에 도르트문트가 터뜨렸다.

마리오 괴체가 페널티지역 왼쪽 외곽을 돌파해 올린 크로스를 레반도프스키가 달려들며 발을 뻗어 골문에 밀어 넣었다.

레알 마드리드는 이후 심하게 흔들렸으나 호날두가 만회골을 터뜨려 기력을 되찾았다.

호날두는 0-1로 뒤진 전반 42분 곤살로 이과인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보낸 패스를 가볍게 때려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도르트문트 수비수 마츠 훔멜스가 위험지역에서 실책으로 볼을 놓친 데 따른 결과였다.

심각한 실책 탓에 흐름이 끊겨 잠시 주춤한 도르트문트는 후반 들어 무서운 반격을 시작했다.

레반도프스키는 후반 4분 골 지역에서 오프사이드 트랩을 완벽히 뚫고 결승골을 터뜨렸다.

마르코 로이스의 스루패스와 레반도프스키의 돌파가 이룬 타이밍이 워낙 절묘해 레알 마드리드 수비진은 순간적으로 허수아비가 됐다.

레반도프스키는 후반 9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수비수 두 명을 따돌리고 강슛으로 또 골망을 흔들어 해트트릭을 작성했다.

도르트문트의 골 퍼레이드는 거기서도 멈추지 않았다.

레알 마드리드는 1-3으로 뒤진 후반 20분 사비 알론소가 페널티지역에서 로이스를 떼밀어 페널티킥을 헌납했다.

레반도프스키는 키커로 나서 골망 정중앙에 꽂히는 대포알 슈팅으로 자신의 네 번째 득점을 올렸다.

도르트문트는 4-1로 달아났다.

레알 마드리드는 홈에서 열리는 2차전에 실리는 과도한 득점 부담을 덜기 위해 공격진을 강화했다.

이과인, 루카 모드리치, 알론소를 빼고 카림 벤제마, 앙헬 디마리아, 카카를 투입했다.

결승에 진출하는 클럽은 4강 1, 2차전 스코어의 합계로 결정된다.

레알 마드리드는 공세의 수위를 높였으나 점수 차를 좁히지 못한 채 경기를 마쳤다.

레반도프스키는 10골을 쌓아 리오넬 메시(8골·바르셀로나), 토마스 뮐러(7골·바이에른 뮌헨)를 따돌리고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 득점 2위에 올랐다. 선두 호날두(12골)를 두 골 차로 바짝 추격했다.
  • 도르트문트, 안방서 R.마드리드 완파
    • 입력 2013-04-25 07:41:10
    • 수정2013-04-25 08:50:14
    연합뉴스
독일 분데스리가가 세계 축구를 주도한다고 자부하는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를 이틀 연속 충격에 빠트렸다.

도르트문트(독일)는 25일(한국시간) 독일 시그날 이두나 파크에서 열린 2012-2013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에서 레알 마드리드(스페인)를 4-1로 완파했다.

폴란드 공격수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25)가 무려 네 골을 몰아치며 쾌승의 선봉에 섰다.

포르투갈 스타 골잡이 크라스티아누 호날두(28·레알 마드리드)는 한 골을 터뜨렸으나 레반도프스키의 맹활약과 패배 탓에 존재감을 잃었다.

프리메라리가는 양강으로 꼽히는 클럽들이 이틀 연속 분데스리가 클럽에 굴욕적 패배를 당해 충격에 빠졌다.

바르셀로나는 전날 열린 4강 1차전에서 독일 챔피언 바이에른 뮌헨에 0-4로 완패했다.

스페인 클럽들이 적지 않은 점수 차로 진 까닭에 결승전이 분데스리가의 집안싸움이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도르트문트와 레알 마드리드의 4강 2차전은 5월 1일 레알 마드리드의 홈구장인 스페인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다.

바르셀로나와 뮌헨의 준결승 2차전은 5월 2일 바르셀로나의 홈인 캄프 누에서 치러진다.

도르트문트는 강력한 수비, 빠른 역습, 호쾌한 결정력을 앞세워 레알 마드리드를 처음부터 끝까지 괴롭혔다.

첫 골은 경기가 시작한 지 7분 만에 도르트문트가 터뜨렸다.

마리오 괴체가 페널티지역 왼쪽 외곽을 돌파해 올린 크로스를 레반도프스키가 달려들며 발을 뻗어 골문에 밀어 넣었다.

레알 마드리드는 이후 심하게 흔들렸으나 호날두가 만회골을 터뜨려 기력을 되찾았다.

호날두는 0-1로 뒤진 전반 42분 곤살로 이과인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보낸 패스를 가볍게 때려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도르트문트 수비수 마츠 훔멜스가 위험지역에서 실책으로 볼을 놓친 데 따른 결과였다.

심각한 실책 탓에 흐름이 끊겨 잠시 주춤한 도르트문트는 후반 들어 무서운 반격을 시작했다.

레반도프스키는 후반 4분 골 지역에서 오프사이드 트랩을 완벽히 뚫고 결승골을 터뜨렸다.

마르코 로이스의 스루패스와 레반도프스키의 돌파가 이룬 타이밍이 워낙 절묘해 레알 마드리드 수비진은 순간적으로 허수아비가 됐다.

레반도프스키는 후반 9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수비수 두 명을 따돌리고 강슛으로 또 골망을 흔들어 해트트릭을 작성했다.

도르트문트의 골 퍼레이드는 거기서도 멈추지 않았다.

레알 마드리드는 1-3으로 뒤진 후반 20분 사비 알론소가 페널티지역에서 로이스를 떼밀어 페널티킥을 헌납했다.

레반도프스키는 키커로 나서 골망 정중앙에 꽂히는 대포알 슈팅으로 자신의 네 번째 득점을 올렸다.

도르트문트는 4-1로 달아났다.

레알 마드리드는 홈에서 열리는 2차전에 실리는 과도한 득점 부담을 덜기 위해 공격진을 강화했다.

이과인, 루카 모드리치, 알론소를 빼고 카림 벤제마, 앙헬 디마리아, 카카를 투입했다.

결승에 진출하는 클럽은 4강 1, 2차전 스코어의 합계로 결정된다.

레알 마드리드는 공세의 수위를 높였으나 점수 차를 좁히지 못한 채 경기를 마쳤다.

레반도프스키는 10골을 쌓아 리오넬 메시(8골·바르셀로나), 토마스 뮐러(7골·바이에른 뮌헨)를 따돌리고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 득점 2위에 올랐다. 선두 호날두(12골)를 두 골 차로 바짝 추격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