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회 안행위, ‘대체휴일제’ 놓고 격론
입력 2013.04.25 (10:05) 정치
국회 안전행정위원회는 오늘 전체회의를 열고 공휴일과 일요일이 겹치면 이어지는 평일에 쉬는 이른바 '대체 휴일제' 법안에 대해 격론을 벌이고 있습니다.

황영철 의원 등 일부 새누리당 의원과 민주통합당 의원은 대체휴일제가 시행된다면 생산성을 높이고 내수를 진작할 것이라며 긍정적 효과를 강조했고, 유정복 행정안전부 장관은 큰 실효성이 없고 내수효과도 크지 않아 시기상조라는 의견을 밝혔습니다.

안행위는 오늘 논의 결과를 토대로 대체휴일제 법안을 표결로 부칠지 대안을 만들지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개정안은 공휴일이 일요일과 겹쳤을 경우에만 대체 휴일을 지정하는 것으로 오는 2015년 삼일절이 첫 대상이 됩니다.

향후 10년 정도를 계산해보면 연평균 2,3일의 추가 휴일이 발생하게 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국회 안행위, ‘대체휴일제’ 놓고 격론
    • 입력 2013-04-25 10:05:40
    정치
국회 안전행정위원회는 오늘 전체회의를 열고 공휴일과 일요일이 겹치면 이어지는 평일에 쉬는 이른바 '대체 휴일제' 법안에 대해 격론을 벌이고 있습니다.

황영철 의원 등 일부 새누리당 의원과 민주통합당 의원은 대체휴일제가 시행된다면 생산성을 높이고 내수를 진작할 것이라며 긍정적 효과를 강조했고, 유정복 행정안전부 장관은 큰 실효성이 없고 내수효과도 크지 않아 시기상조라는 의견을 밝혔습니다.

안행위는 오늘 논의 결과를 토대로 대체휴일제 법안을 표결로 부칠지 대안을 만들지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개정안은 공휴일이 일요일과 겹쳤을 경우에만 대체 휴일을 지정하는 것으로 오는 2015년 삼일절이 첫 대상이 됩니다.

향후 10년 정도를 계산해보면 연평균 2,3일의 추가 휴일이 발생하게 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