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북한에 개성공단 실무회담 공식 제의
입력 2013.04.25 (12:02) 수정 2013.04.25 (19:1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부가 북한에 개성공단 실무회담을 공식 제의했습니다.

내일 오전까지 회신을 요구하면서 북한이 인도적 문제 해결을 위한 회담을 거부할 경우 중대한 조치를 취할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중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가 오늘 북한 측에 개성공단 사태 해결을 위한 남북 당국간 실무회담을 공식 제의했습니다.

개성공단 진입 차단이 장기화되면서 현지에 체류하고 있는 우리 국민들이 식자재와 의약품 부족으로 심각한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입니다.

통일부는 오늘 대변인 성명을 발표하고 북한 측에 내일 오전까지 회담 제의에 대한 회신을 요구했습니다.

이와 함께 북한이 인도적 문제 해결을 위한 회담을 거부할 경우 중대 조치를 취할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통일부는 그러나 중대조치가 무엇을 의미하는지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개성공단에는 현재 170여 명의 우리 국민들이 23일째 물자 반입이 끊긴채 머물고 있고, 공단 가동도 17일 째 중단돼있습니다.

통일부는 이와 관련해 어제 우리측 개성공단관리위원장이 북한측 중앙특구개발총국장에게 사태 해결을 위해 면담을 신청했지만 북한 측이 거부했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또 북한 측이 식자재와 의약품 반입을 위한 최소한의 방북 허용 등 우리측 요구사항이 담긴 서면문건도 접수하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회담 제의 이유에 대해 우리 국민들이 최소한의 의식주 문제 조차 해결할 수 없고, 입주기업들이 큰 어려움에 빠져있다면서 개성공단 상황을 더 이상 그냥 둘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이중근입니다.
  • 정부, 북한에 개성공단 실무회담 공식 제의
    • 입력 2013-04-25 12:03:34
    • 수정2013-04-25 19:13:03
    뉴스 12
<앵커 멘트>

정부가 북한에 개성공단 실무회담을 공식 제의했습니다.

내일 오전까지 회신을 요구하면서 북한이 인도적 문제 해결을 위한 회담을 거부할 경우 중대한 조치를 취할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중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가 오늘 북한 측에 개성공단 사태 해결을 위한 남북 당국간 실무회담을 공식 제의했습니다.

개성공단 진입 차단이 장기화되면서 현지에 체류하고 있는 우리 국민들이 식자재와 의약품 부족으로 심각한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입니다.

통일부는 오늘 대변인 성명을 발표하고 북한 측에 내일 오전까지 회담 제의에 대한 회신을 요구했습니다.

이와 함께 북한이 인도적 문제 해결을 위한 회담을 거부할 경우 중대 조치를 취할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통일부는 그러나 중대조치가 무엇을 의미하는지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개성공단에는 현재 170여 명의 우리 국민들이 23일째 물자 반입이 끊긴채 머물고 있고, 공단 가동도 17일 째 중단돼있습니다.

통일부는 이와 관련해 어제 우리측 개성공단관리위원장이 북한측 중앙특구개발총국장에게 사태 해결을 위해 면담을 신청했지만 북한 측이 거부했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또 북한 측이 식자재와 의약품 반입을 위한 최소한의 방북 허용 등 우리측 요구사항이 담긴 서면문건도 접수하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회담 제의 이유에 대해 우리 국민들이 최소한의 의식주 문제 조차 해결할 수 없고, 입주기업들이 큰 어려움에 빠져있다면서 개성공단 상황을 더 이상 그냥 둘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이중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