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글라데시 8층 건물 붕괴…120여 명 사망
입력 2013.04.25 (12:38) 수정 2013.04.25 (13:4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방글라데시 근교에서 어제 아침 8층짜리 건물이 무너져 지금까지 120여 명이 숨지고 천 여명이 다쳤습니다.

무너진 건물 안에 갇히거나 매몰된 사람이 많아 사상자는 계속 늘어날 것으로 우려됩니다.

방콕 한재호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 근교에 있는 사바에서 어제 아침 8층 건물이 붕괴됐습니다.

건물은 커다란 굉음과 함께 아래 2개 층을 제외한 6개 층이 몇 분만에 내려앉았습니다.

이 사고로 지금까지 120여 명이 숨지고 천 여명이 다쳤습니다.

사고 당시 건물 안에는 2천여 명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돼 사상자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우려됩니다.

<녹취>압두스 살람(구조대원) : “건물 안에 들어가 봤는 데, 많은 사람이 갇혀 있었고 밖으로 나올 수 없는 상황 이예요. 몇 명은 구조했지만 사망자들도 있어요."

이 건물엔 의류공장 5곳과 점포 200개,은행 등이 입주해 있었습니다.

경찰은 최근 건물에 균열이 발견돼 근로자들을 들여보내지 말라고 경고했지만 건물주가 이를 무시한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녹취>시라이 미아 : "아내가 아침에 공장에 갔는데 건물이 무너졌다는 소식을 듣고 달려왔지만 아내를 못 찾았어요”

방글라데시엔 4천여 개의 의류 봉재 공장이 있습니다.

이 가운데 상당수가 허술한 관리감독 등으로 화재나 건물붕괴 사고를 종종 겪는다고 외신들은 전했습니다.

수도 다카에선 지난해 11월에도 의류공장에서 불이나 112명이 숨지는 등 대형 참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방콕에서 KBS 뉴스 한재호입니다.
  • 방글라데시 8층 건물 붕괴…120여 명 사망
    • 입력 2013-04-25 12:40:58
    • 수정2013-04-25 13:41:57
    뉴스 12
<앵커 멘트>

방글라데시 근교에서 어제 아침 8층짜리 건물이 무너져 지금까지 120여 명이 숨지고 천 여명이 다쳤습니다.

무너진 건물 안에 갇히거나 매몰된 사람이 많아 사상자는 계속 늘어날 것으로 우려됩니다.

방콕 한재호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 근교에 있는 사바에서 어제 아침 8층 건물이 붕괴됐습니다.

건물은 커다란 굉음과 함께 아래 2개 층을 제외한 6개 층이 몇 분만에 내려앉았습니다.

이 사고로 지금까지 120여 명이 숨지고 천 여명이 다쳤습니다.

사고 당시 건물 안에는 2천여 명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돼 사상자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우려됩니다.

<녹취>압두스 살람(구조대원) : “건물 안에 들어가 봤는 데, 많은 사람이 갇혀 있었고 밖으로 나올 수 없는 상황 이예요. 몇 명은 구조했지만 사망자들도 있어요."

이 건물엔 의류공장 5곳과 점포 200개,은행 등이 입주해 있었습니다.

경찰은 최근 건물에 균열이 발견돼 근로자들을 들여보내지 말라고 경고했지만 건물주가 이를 무시한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녹취>시라이 미아 : "아내가 아침에 공장에 갔는데 건물이 무너졌다는 소식을 듣고 달려왔지만 아내를 못 찾았어요”

방글라데시엔 4천여 개의 의류 봉재 공장이 있습니다.

이 가운데 상당수가 허술한 관리감독 등으로 화재나 건물붕괴 사고를 종종 겪는다고 외신들은 전했습니다.

수도 다카에선 지난해 11월에도 의류공장에서 불이나 112명이 숨지는 등 대형 참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방콕에서 KBS 뉴스 한재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