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레일 “용산사업 재개 안 해”…등기 이전 완료
입력 2013.04.25 (17:25) 수정 2013.04.25 (17:38) 경제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이 결국 청산 수순을 밟게 됐습니다.

최대주주인 코레일은 오늘, 용산사업을 위해 시행사측에 넘겼던 철도정비창 부지 소유권을 가져오는 이전 등기를 마쳤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코레일은 사업 정상화를 위한 방안에 민간 출자사들이 반대하자 지난 11일 철도정비창 부지 땅값으로 받은 2조 4천억 원 가운데 5천 4백억 원을 대주단에 반환하고 청산작업에 들어갔습니다.

코레일은 오는 29일 사업협약을 해지하고 30일 협약이행보증금을 청구해 사업을 최종 정리할 예정입니다.

그동안 민간 출자사들이 코레일 측과 만나 정상화 추진 방안을 논의했지만 코레일 측은 사업 재개는 불가능하다는 방침을 강조했습니다.
  • 코레일 “용산사업 재개 안 해”…등기 이전 완료
    • 입력 2013-04-25 17:25:31
    • 수정2013-04-25 17:38:28
    경제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이 결국 청산 수순을 밟게 됐습니다.

최대주주인 코레일은 오늘, 용산사업을 위해 시행사측에 넘겼던 철도정비창 부지 소유권을 가져오는 이전 등기를 마쳤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코레일은 사업 정상화를 위한 방안에 민간 출자사들이 반대하자 지난 11일 철도정비창 부지 땅값으로 받은 2조 4천억 원 가운데 5천 4백억 원을 대주단에 반환하고 청산작업에 들어갔습니다.

코레일은 오는 29일 사업협약을 해지하고 30일 협약이행보증금을 청구해 사업을 최종 정리할 예정입니다.

그동안 민간 출자사들이 코레일 측과 만나 정상화 추진 방안을 논의했지만 코레일 측은 사업 재개는 불가능하다는 방침을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