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북한에 개성공단 실무회담 제의
입력 2013.04.25 (19:00) 수정 2013.04.25 (19:56)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의 피해가 커지면서 정부가 북한에 실무회담을 공식 제의했습니다.

내일 오전까지 회신을 요구하면서 북한이 인도적 문제 해결을 위한 회담을 거부할 경우 중대한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통일대교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송명희기자, 그곳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개성공단 가동이 중단된 지 오늘로 17일째, 북측이 통행을 중단한 지는 벌써 23일쨉니다.

하지만 개성공단으로 가는 길목인 이곳 통일대교는 굳게 가로막힌 채 열리지 않고 있습니다.

언제 이곳을 통해 개성공단을 오갔나 싶을 정도로 인적도 차량도 없이 적막한 분위기입니다.

개성공단 가동이 중단되면서 체류인원은 170여 명으로 크게 줄었고, 오늘 오전 응급환자 한 명이 긴급 귀환했습니다.

입주기업들의 피해도 나날이 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정부가 오늘 북한 측에 개성공단 사태 해결을 위한 남북 당국간 실무회담을 공식 제의했습니다.

개성공단 진입 차단이 장기화되면서 현지에 체류하고 있는 우리 국민들이 식자재와 의약품 부족으로 심각한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입니다.

통일부는 오늘 대변인 성명을 발표하고 북한 측에 내일 오전까지 회담 제의에 대한 회신을 요구했습니다.

이와 함께 북한이 인도적 문제 해결을 위한 회담을 거부할 경우 중대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통일부는 그러나 중대조치가 무엇을 의미하는지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통일부는 또 어제 우리측 개성공단관리위원장이 북한측 중앙특구개발총국장에게 사태 해결을 위해 면담을 신청했지만 북한 측이 거부했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또 북한 측이 식자재와 의약품 반입을 위한 최소한의 방북 허용 등 우리측 요구사항이 담긴 서면문건도 접수하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지금까지 통일대교에서 KBS 뉴스 송명희입니다.
  • 정부, 북한에 개성공단 실무회담 제의
    • 입력 2013-04-25 19:10:00
    • 수정2013-04-25 19:56:48
    뉴스 7
<앵커 멘트>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의 피해가 커지면서 정부가 북한에 실무회담을 공식 제의했습니다.

내일 오전까지 회신을 요구하면서 북한이 인도적 문제 해결을 위한 회담을 거부할 경우 중대한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통일대교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송명희기자, 그곳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개성공단 가동이 중단된 지 오늘로 17일째, 북측이 통행을 중단한 지는 벌써 23일쨉니다.

하지만 개성공단으로 가는 길목인 이곳 통일대교는 굳게 가로막힌 채 열리지 않고 있습니다.

언제 이곳을 통해 개성공단을 오갔나 싶을 정도로 인적도 차량도 없이 적막한 분위기입니다.

개성공단 가동이 중단되면서 체류인원은 170여 명으로 크게 줄었고, 오늘 오전 응급환자 한 명이 긴급 귀환했습니다.

입주기업들의 피해도 나날이 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정부가 오늘 북한 측에 개성공단 사태 해결을 위한 남북 당국간 실무회담을 공식 제의했습니다.

개성공단 진입 차단이 장기화되면서 현지에 체류하고 있는 우리 국민들이 식자재와 의약품 부족으로 심각한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입니다.

통일부는 오늘 대변인 성명을 발표하고 북한 측에 내일 오전까지 회담 제의에 대한 회신을 요구했습니다.

이와 함께 북한이 인도적 문제 해결을 위한 회담을 거부할 경우 중대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통일부는 그러나 중대조치가 무엇을 의미하는지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통일부는 또 어제 우리측 개성공단관리위원장이 북한측 중앙특구개발총국장에게 사태 해결을 위해 면담을 신청했지만 북한 측이 거부했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또 북한 측이 식자재와 의약품 반입을 위한 최소한의 방북 허용 등 우리측 요구사항이 담긴 서면문건도 접수하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지금까지 통일대교에서 KBS 뉴스 송명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