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교과서 수정 추진…대사에 엄중 항의
입력 2013.04.25 (19:03) 수정 2013.04.25 (19:56)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과거사를 부정하고 우경화로 거침없이 내달리는 일본이, 이제 교과서를 통한 역사 왜곡에 시동을 걸었습니다.

새로운 역사 인식에 맞춰 교과서 내용을 수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류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일본에서 현행 교과서 검정 제도의 문제점을 찾아내고 개선하기 위한 회의가 열렸습니다.

아베 총리의 지시에 따라 진행된 첫 회의, 여기서 나온 결론은 '근린 제국 조항'을 수정한다는 것입니다.

현재 일본은 교과서 검정기준에 '아시아 여러 나라들과 역사적 관계를 배려해야한다'는 근린 제국 조항을 두고 있는데, 더 이상 지키지 않겠다는 겁니다.

이같은 조항이 생긴 이유는 일본이 최근의 행태와 흡사하게 지난 1982년, 일본이 자국 중심의 역사 교과서를 만들어 한중 양국이 거세게 반발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이 조항이 사라지면 교과서를 통한 역사 왜곡이 노골적으로 진행될 수 있다는 분석입니다.

자민당은 2006년 개정된 교육기본법에 '타국에 경의를 표시한다'는 취지의 기술이 있는 만큼 근린제국조항 역할을 끝났다고 밝혔습니다.

자민당은 교과서의 '근린제국 조항 수정'과 '센카쿠 등 영토 교육 강화' 방침을 담은 대정부 제안서를 참의원 선거 공약에 포함시킨다는 계획입니다.

KBS 뉴스, 류란입니다.
  • 日, 교과서 수정 추진…대사에 엄중 항의
    • 입력 2013-04-25 19:13:21
    • 수정2013-04-25 19:56:49
    뉴스 7
<앵커 멘트>

과거사를 부정하고 우경화로 거침없이 내달리는 일본이, 이제 교과서를 통한 역사 왜곡에 시동을 걸었습니다.

새로운 역사 인식에 맞춰 교과서 내용을 수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류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일본에서 현행 교과서 검정 제도의 문제점을 찾아내고 개선하기 위한 회의가 열렸습니다.

아베 총리의 지시에 따라 진행된 첫 회의, 여기서 나온 결론은 '근린 제국 조항'을 수정한다는 것입니다.

현재 일본은 교과서 검정기준에 '아시아 여러 나라들과 역사적 관계를 배려해야한다'는 근린 제국 조항을 두고 있는데, 더 이상 지키지 않겠다는 겁니다.

이같은 조항이 생긴 이유는 일본이 최근의 행태와 흡사하게 지난 1982년, 일본이 자국 중심의 역사 교과서를 만들어 한중 양국이 거세게 반발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이 조항이 사라지면 교과서를 통한 역사 왜곡이 노골적으로 진행될 수 있다는 분석입니다.

자민당은 2006년 개정된 교육기본법에 '타국에 경의를 표시한다'는 취지의 기술이 있는 만큼 근린제국조항 역할을 끝났다고 밝혔습니다.

자민당은 교과서의 '근린제국 조항 수정'과 '센카쿠 등 영토 교육 강화' 방침을 담은 대정부 제안서를 참의원 선거 공약에 포함시킨다는 계획입니다.

KBS 뉴스, 류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