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분기 예상보다는 호조…경기 회복 신호?
입력 2013.04.25 (21:03) 수정 2013.04.25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1분기 성장률 0.9%는 예상보다는 호조라는 평가와 함께 일부에선 깜짝 성장으로까지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때문에 이를 두고 경기 회복 신호냐, 아니냐 하는 논란이 빚어지고 있는데요.

성장률 0.9%를 어떻게 봐야 하는지 박일중 기자가 분석했습니다.

<리포트>

터 닦기 공사가 한창인 위례 신도시 2단계 공사는 다음달부터 본격화됩니다.

이처럼 건설 투자 등이 2분기에도 늘어나 경기 회복세를 이끌 것이라는 게 한국 은행의 시각입니다.

실제로 이번 1분기에도 동탄신도시등 건설투자에 힘입은 게 크다는 겁니다.

특히 이번 0.9%성장은 예상보다 호조, 일부에선 깜짝 성장으로 까지 보고 있습니다.

한은은 따라서 하반기로 갈수록 성장률이 높아지는 '상저하고'가 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부는 다릅니다.

지난해 4분기 성장률이 워낙 바닥이어서 1분기 성장률이 마치 개선된 것처럼 보이는, 기저효과라는 겁니다.

<인터뷰> 현오석(경제부총리) : "지금 당장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자칫 우리 경제의 성장엔진이 꺼질 수 있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지난해에도 1분기 경제성장률이 0.8%를 기록하면서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지만, 성장률은 점차 낮아졌습니다.

살아날 것 같았던 세계 경제가 다시 흔들렸기 때문입니다.

특히, 오늘 발표된 현대차의 1분기 영업이익 하락에서 보듯 일본과 경합중인 우리 주력 수출업종들 앞에 엔저는 강한 복병입니다.

또 다른 성장 동력인 민간 소비는 올 1분기에 벌써 마이너스로 나타났습니다.

<인터뷰> 이근태(LG경제연구원) : "지난해 말에 비해서는 나아지는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여러 가지 제약 요인에 의해 회복이 빠르게 나타나지는 못하는 상황입니다."

결국, 정부 재정 집행의 영향이 본격적으로 나타나는 2분기 이후가 올해 우리 경제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박일중입니다.
  • 1분기 예상보다는 호조…경기 회복 신호?
    • 입력 2013-04-25 21:05:32
    • 수정2013-04-25 22:03:57
    뉴스 9
<앵커 멘트>

1분기 성장률 0.9%는 예상보다는 호조라는 평가와 함께 일부에선 깜짝 성장으로까지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때문에 이를 두고 경기 회복 신호냐, 아니냐 하는 논란이 빚어지고 있는데요.

성장률 0.9%를 어떻게 봐야 하는지 박일중 기자가 분석했습니다.

<리포트>

터 닦기 공사가 한창인 위례 신도시 2단계 공사는 다음달부터 본격화됩니다.

이처럼 건설 투자 등이 2분기에도 늘어나 경기 회복세를 이끌 것이라는 게 한국 은행의 시각입니다.

실제로 이번 1분기에도 동탄신도시등 건설투자에 힘입은 게 크다는 겁니다.

특히 이번 0.9%성장은 예상보다 호조, 일부에선 깜짝 성장으로 까지 보고 있습니다.

한은은 따라서 하반기로 갈수록 성장률이 높아지는 '상저하고'가 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부는 다릅니다.

지난해 4분기 성장률이 워낙 바닥이어서 1분기 성장률이 마치 개선된 것처럼 보이는, 기저효과라는 겁니다.

<인터뷰> 현오석(경제부총리) : "지금 당장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자칫 우리 경제의 성장엔진이 꺼질 수 있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지난해에도 1분기 경제성장률이 0.8%를 기록하면서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지만, 성장률은 점차 낮아졌습니다.

살아날 것 같았던 세계 경제가 다시 흔들렸기 때문입니다.

특히, 오늘 발표된 현대차의 1분기 영업이익 하락에서 보듯 일본과 경합중인 우리 주력 수출업종들 앞에 엔저는 강한 복병입니다.

또 다른 성장 동력인 민간 소비는 올 1분기에 벌써 마이너스로 나타났습니다.

<인터뷰> 이근태(LG경제연구원) : "지난해 말에 비해서는 나아지는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여러 가지 제약 요인에 의해 회복이 빠르게 나타나지는 못하는 상황입니다."

결국, 정부 재정 집행의 영향이 본격적으로 나타나는 2분기 이후가 올해 우리 경제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박일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