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양용은, ‘악연’ 발렌타인 1R 무난한 출발
입력 2013.04.25 (21:51) 수정 2013.04.25 (22:1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발렌타인 챔피언십 골프 첫 날, 양용은이 대회 첫 우승을 향해 산뜻하게 출발했습니다.

정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른 아침 비바람과 안개속에 선수들이 실수를 연발합니다.

특히 양용은은 공을 찾아 숲을 헤메다 힘겹게 탈출했습니다.

그러나 비가 그치고 안개가 걷히자 양용은도 살아났습니다.

218m 파3 7번홀 정교한 티샷이 특히 돋보였습니다.

첫 날 2언더파를 친 양용은은 김기환과 에드포스 등 공동 선두에 3타 뒤진 19위로 출발했습니다.

<인터뷰> 양용은(선수)

강력한 우승후보 우스투이젠은 첫홀부터 네홀 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4언더파를 기록했습니다.

한편 짙은 안개로 2시간 이상 경기가 지연돼 일부 선수들은 1라운드를 마치지 못했습니다.

KBS 뉴스 정충희입니다.
  • 양용은, ‘악연’ 발렌타인 1R 무난한 출발
    • 입력 2013-04-25 21:54:32
    • 수정2013-04-25 22:14:03
    뉴스 9
<앵커 멘트>

발렌타인 챔피언십 골프 첫 날, 양용은이 대회 첫 우승을 향해 산뜻하게 출발했습니다.

정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른 아침 비바람과 안개속에 선수들이 실수를 연발합니다.

특히 양용은은 공을 찾아 숲을 헤메다 힘겹게 탈출했습니다.

그러나 비가 그치고 안개가 걷히자 양용은도 살아났습니다.

218m 파3 7번홀 정교한 티샷이 특히 돋보였습니다.

첫 날 2언더파를 친 양용은은 김기환과 에드포스 등 공동 선두에 3타 뒤진 19위로 출발했습니다.

<인터뷰> 양용은(선수)

강력한 우승후보 우스투이젠은 첫홀부터 네홀 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4언더파를 기록했습니다.

한편 짙은 안개로 2시간 이상 경기가 지연돼 일부 선수들은 1라운드를 마치지 못했습니다.

KBS 뉴스 정충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