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원삼 10K 1실점’ 삼성, LG전 5연승!
입력 2013.04.25 (22:06) 수정 2013.04.25 (23:03) 연합뉴스
지난해 투수 부문 골든글러브를 차지한 왼손 장원삼(삼성)이 시즌 3승째를 거두고 2년 연속 다승왕을 향해 순항했다.

장원삼은 2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계속된 2013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LG 트윈스와의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 7⅔이닝 동안 삼진 10개를 솎아내고 1점만 주는 빼어난 투구를 선사했다.

7회 밀어내기로 결승점을 뺀 삼성은 9회 1사 만루 위기를 무실점으로 막은 수호신 오승환의 철벽 마무리에 힘입어 2-1로 이기고 3연승을 달렸다.

작년 17승을 올리고 생애 첫 다승왕 타이틀을 따낸 장원삼은 안정된 제구와 특유의 맞혀 잡는 투구로 LG 타선을 쉽게 요리했다.

그는 올 시즌 4경기 연속 퀄리티 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내)를 펼치고 토종 투수의 자존심을 지켰다.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경기에서 롯데는 선발 크리스 옥스프링의 호투를 발판 삼아 SK를 6-0으로 제압하고 2연승을 달렸다.

전날 뼈아픈 역전패를 당한 SK는 4연패에 빠졌다.

2007∼2008년 LG에서 뛰며 14승(18패)을 남긴 뒤 5년 만에 한국 무대로 돌아온 옥스프링은 이날 7이닝 동안 삼진 8개를 곁들이며 무실점으로 SK 타선을 꽁꽁 묶고 3패 후 마수걸이 승리를 신고했다.

옥스프링은 2008년 8월 31일 두산을 제물로 한국에서의 마지막 승리를 수확한 이래 만 4년 7개월 24일 만에 다시 승리를 보탰다.

어깨 재활을 마치고 1군에 올라온 SK 좌완 김광현은 장타를 얻어맞고 5⅓이닝 동안 4실점, 시즌 첫 패를 안았다.

선두 KIA는 장단 19안타를 몰아쳐 최하위 NC를 11-4로 대파했다.

선발 아담 윌크가 시즌 3패째를 안는 등 찰리 쉬렉(2패), 에릭 해커(3패) NC 외국인 선발 트리오는 아직 1승도 챙기지 못했다.

두산은 연장 10회 접전 끝에 넥센 마무리 손승락을 무너뜨리고 6-3으로 승리했다.

넥센은 연승행진을 '6'에서 마감하고 나흘간 휴식에 들어간다.

◇ 잠실(삼성 2-1 LG)


1-2로 끌려가던 LG가 9회 결정적인 찬스를 잡았다.

선두 박용택이 깨끗한 중전 안타로 나가자 보내기 번트가 이어졌다.

손주인이 때린 타구는 3루수 앞으로 느리게 굴러 내야 안타가 됐고, 정주현이 투수와 유격수 사이를 느리게 흐르는 내야 안타로 1사 만루 기회를 이어갔다.

통산 세이브 1위를 달리는 오승환은 전혀 주눅이 들지 않았다.

최영진을 몸쪽 낮은 직구로 삼진으로 잡고 한 숨을 돌린 그는 이대형에게 볼 카운트 1볼 2스트라이크에서 복판에 높은 돌직구를 꽂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경기를 매조졌다.

◇ 목동(두산 6-3 넥센)

세이브 1위(9개) 손승락이 무너지자 승부의 추는 두산 쪽으로 급격히 기울었다.

3-3으로 맞선 연장 10회 등판한 손승락은 1사 후 홍성흔에게 안타를 내준 뒤 대주자 정수빈을 견제하느라 제구에 실패했다.

볼 카운트 2볼 2스트라이크에서 포수 박동원과 사인이 엇갈려 폭투까지 범해 주자를 3루까지 보냈다.

바깥쪽에 앉은 박동원이 몸쪽을 향해 들어오던 손승락의 볼에 뒤늦게 미트를 뻗었으나 공은 뒤로 흘렸고, 패스트볼이 아닌 폭투로 기록됐다.

오재원, 허경민에게 연속 볼넷을 허용해 1사 만루에 몰린 손승락은 양의지의 몸쪽을 집요하게 파고들었으나 다시 밀어내기 볼넷을 주고 결승점을 헌납했다.

손승락은 손시헌을 삼진으로 잡아 고비를 넘기는 듯했으나 이종욱에게 2타점 중전 적시타를 맞고 무릎을 꿇었다.

◇ 사직(롯데 6-0 SK)

전날 7∼8회 뒤집기로 짜릿한 승리를 안은 롯데 타선이 초반에 김광현을 두들겼다.

0-0이던 2사 후 손아섭이 볼넷으로 출루하자 김대우가 우중간을 가르는 큼지막한 2루타를 터뜨려 선제 타점을 올렸다.

전준우가 다시 우선상에 떨어지는 2루타를 때려 김대우를 홈에 불러들였다.

2회 김문호의 중견수 쪽 2루타로 1점을 보탠 롯데는 6회 안타와 폭투로 만든 1사 2루에서 강민호의 좌전적시타를 앞세워 4-0으로 달아났다.

롯데는 승부가 기운 8회 김대우의 2루타와 대타 박종윤의 적시타를 묶어 2점을 추가하고 승부를 끝냈다.

SK 타선은 옥스프링에게서 안타 5개, 볼넷 3개를 얻었으나 점수로 꿰는 데 실패해 영패를 당했다.

◇ 마산(KIA 11-4 NC)

전날 연장 12회 접전 끝에 빈손으로 돌아간 KIA가 뒷심을 발휘해 기어코 승리를 챙겼다.

KIA는 2회 1루수로 선발 출전한 홍재호의 벼락같은 좌월 3점포 등으로 4-0으로 앞서갔다.

3회에도 안타 3개와 희생플라이를 묶어 2점을 보태 점수를 6-1로 벌렸다.

6-3으로 추격당하던 7회 연속 3안타와 내야 땅볼을 합쳐 2점을 보탠 KIA는 8-4이던 9회 멀찌감치 달아났다.

2사 만루에서 SK 베테랑 왼팔 이승호를 제물로 밀어내기 볼넷, 2타점 적시타를 빼앗아 NC의 백기를 받아냈다.
  • ‘장원삼 10K 1실점’ 삼성, LG전 5연승!
    • 입력 2013-04-25 22:06:43
    • 수정2013-04-25 23:03:32
    연합뉴스
지난해 투수 부문 골든글러브를 차지한 왼손 장원삼(삼성)이 시즌 3승째를 거두고 2년 연속 다승왕을 향해 순항했다.

장원삼은 2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계속된 2013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LG 트윈스와의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 7⅔이닝 동안 삼진 10개를 솎아내고 1점만 주는 빼어난 투구를 선사했다.

7회 밀어내기로 결승점을 뺀 삼성은 9회 1사 만루 위기를 무실점으로 막은 수호신 오승환의 철벽 마무리에 힘입어 2-1로 이기고 3연승을 달렸다.

작년 17승을 올리고 생애 첫 다승왕 타이틀을 따낸 장원삼은 안정된 제구와 특유의 맞혀 잡는 투구로 LG 타선을 쉽게 요리했다.

그는 올 시즌 4경기 연속 퀄리티 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내)를 펼치고 토종 투수의 자존심을 지켰다.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경기에서 롯데는 선발 크리스 옥스프링의 호투를 발판 삼아 SK를 6-0으로 제압하고 2연승을 달렸다.

전날 뼈아픈 역전패를 당한 SK는 4연패에 빠졌다.

2007∼2008년 LG에서 뛰며 14승(18패)을 남긴 뒤 5년 만에 한국 무대로 돌아온 옥스프링은 이날 7이닝 동안 삼진 8개를 곁들이며 무실점으로 SK 타선을 꽁꽁 묶고 3패 후 마수걸이 승리를 신고했다.

옥스프링은 2008년 8월 31일 두산을 제물로 한국에서의 마지막 승리를 수확한 이래 만 4년 7개월 24일 만에 다시 승리를 보탰다.

어깨 재활을 마치고 1군에 올라온 SK 좌완 김광현은 장타를 얻어맞고 5⅓이닝 동안 4실점, 시즌 첫 패를 안았다.

선두 KIA는 장단 19안타를 몰아쳐 최하위 NC를 11-4로 대파했다.

선발 아담 윌크가 시즌 3패째를 안는 등 찰리 쉬렉(2패), 에릭 해커(3패) NC 외국인 선발 트리오는 아직 1승도 챙기지 못했다.

두산은 연장 10회 접전 끝에 넥센 마무리 손승락을 무너뜨리고 6-3으로 승리했다.

넥센은 연승행진을 '6'에서 마감하고 나흘간 휴식에 들어간다.

◇ 잠실(삼성 2-1 LG)


1-2로 끌려가던 LG가 9회 결정적인 찬스를 잡았다.

선두 박용택이 깨끗한 중전 안타로 나가자 보내기 번트가 이어졌다.

손주인이 때린 타구는 3루수 앞으로 느리게 굴러 내야 안타가 됐고, 정주현이 투수와 유격수 사이를 느리게 흐르는 내야 안타로 1사 만루 기회를 이어갔다.

통산 세이브 1위를 달리는 오승환은 전혀 주눅이 들지 않았다.

최영진을 몸쪽 낮은 직구로 삼진으로 잡고 한 숨을 돌린 그는 이대형에게 볼 카운트 1볼 2스트라이크에서 복판에 높은 돌직구를 꽂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경기를 매조졌다.

◇ 목동(두산 6-3 넥센)

세이브 1위(9개) 손승락이 무너지자 승부의 추는 두산 쪽으로 급격히 기울었다.

3-3으로 맞선 연장 10회 등판한 손승락은 1사 후 홍성흔에게 안타를 내준 뒤 대주자 정수빈을 견제하느라 제구에 실패했다.

볼 카운트 2볼 2스트라이크에서 포수 박동원과 사인이 엇갈려 폭투까지 범해 주자를 3루까지 보냈다.

바깥쪽에 앉은 박동원이 몸쪽을 향해 들어오던 손승락의 볼에 뒤늦게 미트를 뻗었으나 공은 뒤로 흘렸고, 패스트볼이 아닌 폭투로 기록됐다.

오재원, 허경민에게 연속 볼넷을 허용해 1사 만루에 몰린 손승락은 양의지의 몸쪽을 집요하게 파고들었으나 다시 밀어내기 볼넷을 주고 결승점을 헌납했다.

손승락은 손시헌을 삼진으로 잡아 고비를 넘기는 듯했으나 이종욱에게 2타점 중전 적시타를 맞고 무릎을 꿇었다.

◇ 사직(롯데 6-0 SK)

전날 7∼8회 뒤집기로 짜릿한 승리를 안은 롯데 타선이 초반에 김광현을 두들겼다.

0-0이던 2사 후 손아섭이 볼넷으로 출루하자 김대우가 우중간을 가르는 큼지막한 2루타를 터뜨려 선제 타점을 올렸다.

전준우가 다시 우선상에 떨어지는 2루타를 때려 김대우를 홈에 불러들였다.

2회 김문호의 중견수 쪽 2루타로 1점을 보탠 롯데는 6회 안타와 폭투로 만든 1사 2루에서 강민호의 좌전적시타를 앞세워 4-0으로 달아났다.

롯데는 승부가 기운 8회 김대우의 2루타와 대타 박종윤의 적시타를 묶어 2점을 추가하고 승부를 끝냈다.

SK 타선은 옥스프링에게서 안타 5개, 볼넷 3개를 얻었으나 점수로 꿰는 데 실패해 영패를 당했다.

◇ 마산(KIA 11-4 NC)

전날 연장 12회 접전 끝에 빈손으로 돌아간 KIA가 뒷심을 발휘해 기어코 승리를 챙겼다.

KIA는 2회 1루수로 선발 출전한 홍재호의 벼락같은 좌월 3점포 등으로 4-0으로 앞서갔다.

3회에도 안타 3개와 희생플라이를 묶어 2점을 보태 점수를 6-1로 벌렸다.

6-3으로 추격당하던 7회 연속 3안타와 내야 땅볼을 합쳐 2점을 보탠 KIA는 8-4이던 9회 멀찌감치 달아났다.

2사 만루에서 SK 베테랑 왼팔 이승호를 제물로 밀어내기 볼넷, 2타점 적시타를 빼앗아 NC의 백기를 받아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