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필리핀 한국인 납치 사건’ 공범 징역 10년 확정
입력 2013.05.05 (11:06) 사회
필리핀에 여행 온 한국인 여행객들을 납치한 공범 가운데 1명인 20살 김 모씨에게 징역 10년이 확정됐습니다.

대법원 3부는 필리핀으로 여행 온 한국인을 납치, 폭행하고 금품을 뺏은 혐의 등으로 기소된 김 씨에 대해 징역 10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재판부는 김 씨가 공범들과 함께 필리핀에 여행 온 관광객들을 유인하기 위해 계획을 치밀하게 세웠고 권총과 회칼 등으로 피해자들을 위협하는 등 범행 수법이 잔인했다며 징역 10년을 선고한 원심 판결은 적정하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는 필리핀에서 유학 중이던 2010년 11월부터 이듬해 9월까지 최 모씨 등 4명과 공모해 필리핀으로 여행 온 한국인 9명을 납치한 뒤 협박해 2억 2천만 원을 뜯어낸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이들 피해자 가운데 1명인 홍석동 씨는 여전히 생사가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 ‘필리핀 한국인 납치 사건’ 공범 징역 10년 확정
    • 입력 2013-05-05 11:06:25
    사회
필리핀에 여행 온 한국인 여행객들을 납치한 공범 가운데 1명인 20살 김 모씨에게 징역 10년이 확정됐습니다.

대법원 3부는 필리핀으로 여행 온 한국인을 납치, 폭행하고 금품을 뺏은 혐의 등으로 기소된 김 씨에 대해 징역 10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재판부는 김 씨가 공범들과 함께 필리핀에 여행 온 관광객들을 유인하기 위해 계획을 치밀하게 세웠고 권총과 회칼 등으로 피해자들을 위협하는 등 범행 수법이 잔인했다며 징역 10년을 선고한 원심 판결은 적정하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는 필리핀에서 유학 중이던 2010년 11월부터 이듬해 9월까지 최 모씨 등 4명과 공모해 필리핀으로 여행 온 한국인 9명을 납치한 뒤 협박해 2억 2천만 원을 뜯어낸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이들 피해자 가운데 1명인 홍석동 씨는 여전히 생사가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