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포천, 한탄강-아트밸리 ‘새 명소’로 부각
입력 2013.05.10 (07:41) 수정 2013.05.22 (15:34) 뉴스광장(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포천 한탄강과 아트밸리가 올해 경기도가 선정한 최고 자산으로 뽑혔습니다.

천혜의 자연을 있는 그대로 보존하는 방식의 개발을 통해 새로운 나들이 명소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송형국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27만 년 전 화산 분출로 형성된 한탄강 현무암 협곡.

다양한 지질형태가 원형 그대로 보존돼있어 올해 경기도 최고 자산으로 선정됐습니다.

자연을 최대한 살리면서 최소한의 시설로 나들이객을 끌어들이는 개발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종기(경기도 포천시 한탄강기획팀장) : "친환경 공간으로 활용하고자 한탄강변에 트래킹 코스를 축으로 오토캠핑장과 자연생태공원을 조성하고 있습니다."

한탄강 비둘기낭 계곡은 영화 <최종병기 활> 등의 촬영지로 알려지면서 관광객의 발길이 늘고 있습니다.

포천시는 한탄강변 명승 8경을 지정하고 유네스코 세계 복합유산 등재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포천 아트밸리는 폐 채석장을 활용해 만든 계곡으로 다른 지자체의 벤치마킹 문의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한샘(경기도 포천시 일동면) : "처음 와봤는데요 이런 곳이 있다는 게 놀라웠고 와보니까 풍경도 좋고 뭔가 한적한 느낌, 힐링이 되는 느낌이 드는 것 같습니다."

천혜의 자연이 보존된 한탄강 일대 계곡이 그 명성에 걸맞게 수도권의 새 명소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 포천, 한탄강-아트밸리 ‘새 명소’로 부각
    • 입력 2013-05-10 07:48:45
    • 수정2013-05-22 15:34:31
    뉴스광장(경인)
<앵커 멘트>

포천 한탄강과 아트밸리가 올해 경기도가 선정한 최고 자산으로 뽑혔습니다.

천혜의 자연을 있는 그대로 보존하는 방식의 개발을 통해 새로운 나들이 명소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송형국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27만 년 전 화산 분출로 형성된 한탄강 현무암 협곡.

다양한 지질형태가 원형 그대로 보존돼있어 올해 경기도 최고 자산으로 선정됐습니다.

자연을 최대한 살리면서 최소한의 시설로 나들이객을 끌어들이는 개발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종기(경기도 포천시 한탄강기획팀장) : "친환경 공간으로 활용하고자 한탄강변에 트래킹 코스를 축으로 오토캠핑장과 자연생태공원을 조성하고 있습니다."

한탄강 비둘기낭 계곡은 영화 <최종병기 활> 등의 촬영지로 알려지면서 관광객의 발길이 늘고 있습니다.

포천시는 한탄강변 명승 8경을 지정하고 유네스코 세계 복합유산 등재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포천 아트밸리는 폐 채석장을 활용해 만든 계곡으로 다른 지자체의 벤치마킹 문의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한샘(경기도 포천시 일동면) : "처음 와봤는데요 이런 곳이 있다는 게 놀라웠고 와보니까 풍경도 좋고 뭔가 한적한 느낌, 힐링이 되는 느낌이 드는 것 같습니다."

천혜의 자연이 보존된 한탄강 일대 계곡이 그 명성에 걸맞게 수도권의 새 명소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