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창중 청와대 대변인 전격 경질…“국가 품위 손상”
입력 2013.05.10 (08:02) 수정 2013.05.10 (08:59)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청와대 윤창중 대변인이 전격 경질됐습니다.

청와대는 윤창중 대변인이 고위공직자로서 부적절한 행동을 보였다고 경질사유를 밝혔습니다.

이석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국을 방문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윤창중 대통령 비서실 대변인을 전격경질했습니다.

청와대 이남기 홍보수석비서관은 오늘 기자 브리핑을 통해 박 대통령이 윤창중 대통령 비서실 대변인을 경질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질 사유는 윤 대변인이 방미수행 기간중 개인적으로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됨으로써 고위공직자로서 부적절한 행동을 보이고 국가의 품위를 손상시켰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홍보수석은 정확한 경위를 주미대사관을 통해 파악중이며 사실이 확인되는 대로 투명하게 밝히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동포사회와 인터넷엔 윤 대변인의 성추행 의혹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앞서 윤 대변인은 워싱턴 공식 일정이 끝나자 다음 기착지인 로스앤젤레스로 이동하지 않고 곧바로 서울로 귀국했습니다.

윤 대변인은 언론인 출신으로 대통령직 인수위 대변인을 역임했으며 새 정부 초대 대변인으로 발탁됐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이석호입니다.
  • 윤창중 청와대 대변인 전격 경질…“국가 품위 손상”
    • 입력 2013-05-10 08:09:39
    • 수정2013-05-10 08:59:31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청와대 윤창중 대변인이 전격 경질됐습니다.

청와대는 윤창중 대변인이 고위공직자로서 부적절한 행동을 보였다고 경질사유를 밝혔습니다.

이석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국을 방문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윤창중 대통령 비서실 대변인을 전격경질했습니다.

청와대 이남기 홍보수석비서관은 오늘 기자 브리핑을 통해 박 대통령이 윤창중 대통령 비서실 대변인을 경질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질 사유는 윤 대변인이 방미수행 기간중 개인적으로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됨으로써 고위공직자로서 부적절한 행동을 보이고 국가의 품위를 손상시켰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홍보수석은 정확한 경위를 주미대사관을 통해 파악중이며 사실이 확인되는 대로 투명하게 밝히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동포사회와 인터넷엔 윤 대변인의 성추행 의혹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앞서 윤 대변인은 워싱턴 공식 일정이 끝나자 다음 기착지인 로스앤젤레스로 이동하지 않고 곧바로 서울로 귀국했습니다.

윤 대변인은 언론인 출신으로 대통령직 인수위 대변인을 역임했으며 새 정부 초대 대변인으로 발탁됐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이석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