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일 재무 “유로국, 부양 여력있다”
입력 2013.05.10 (10:12) 국제
독일이 긴축을 고집하지 않는 쪽으로 태도를 바꿨음을 거듭 보여줬습니다.

볼프강 쇼이블레 독일 재무장관은 런던의 주요 7개국 재무장관-중앙은행장 회담을 하루 앞두고 현지 회동에 참석해 유로국 정부들이 경기 침체에 대응할 수 있는 여력이 충분하다고 밝혔습니다.

쇼이블레는 유럽이 성장과 긴축에서 올바른 균형을 이루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독일은 그동안 긴축이 유로 위기의 근본 해결책이라고 강조해왔지만 최근 유로존 성장이 5분기 연속 위축된 데 이어 지난 1분기에도 침체에서 벗어나지 못한 것으로 관측되면서 태도에 변화를 보였습니다.
  • 독일 재무 “유로국, 부양 여력있다”
    • 입력 2013-05-10 10:12:47
    국제
독일이 긴축을 고집하지 않는 쪽으로 태도를 바꿨음을 거듭 보여줬습니다.

볼프강 쇼이블레 독일 재무장관은 런던의 주요 7개국 재무장관-중앙은행장 회담을 하루 앞두고 현지 회동에 참석해 유로국 정부들이 경기 침체에 대응할 수 있는 여력이 충분하다고 밝혔습니다.

쇼이블레는 유럽이 성장과 긴축에서 올바른 균형을 이루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독일은 그동안 긴축이 유로 위기의 근본 해결책이라고 강조해왔지만 최근 유로존 성장이 5분기 연속 위축된 데 이어 지난 1분기에도 침체에서 벗어나지 못한 것으로 관측되면서 태도에 변화를 보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