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돌아온 김호철 감독 “기다려, 삼성화재!”
입력 2013.05.10 (11:16) 수정 2013.05.10 (11:53) 스포츠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코트의 호랑이로 불리는 현대캐피탈 김호철 감독이 팀에 복귀한 뒤 첫 훈련을 지휘했습니다.

영광재현을 꿈꾸는 김 감독을 박주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친절한 모습으로 선수들에게 다가섭니다.

<녹취>김호철: "적응이 안돼? 몸푸는 게 적응이 잘 안돼?"

말투는 부드럽지만, 훈련을 점검하는 눈빛은 여전히 매섭습니다.

<녹취>김호철: "쭉~~~ 옳지! 그렇지!!!"

감독보다, 선수들 중심의 팀으로 만들겠다는 생각입니다.

<인터뷰> 김호철: "선수 주도의 팀으로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으로 초심으로 돌아가..."

다시 지휘봉을 잡은 김 감독은 마음가짐을 강조합니다.

6년전 우승할 때 처럼... 선수단 모두가 우승이라는 한가지 목표를 가져야 한다는 겁니다.

<인터뷰>김호철: "삼성 6년 동안 우승.. 식상하죠. 식상함 깨려면 현대밖에 없어요.."

코트에서 열정이 넘치는 김호철 감독.

자상한 지도력과 초심으로 영광 재현을 꿈꾸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 돌아온 김호철 감독 “기다려, 삼성화재!”
    • 입력 2013-05-10 11:12:02
    • 수정2013-05-10 11:53:13
    스포츠타임
<앵커 멘트>

코트의 호랑이로 불리는 현대캐피탈 김호철 감독이 팀에 복귀한 뒤 첫 훈련을 지휘했습니다.

영광재현을 꿈꾸는 김 감독을 박주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친절한 모습으로 선수들에게 다가섭니다.

<녹취>김호철: "적응이 안돼? 몸푸는 게 적응이 잘 안돼?"

말투는 부드럽지만, 훈련을 점검하는 눈빛은 여전히 매섭습니다.

<녹취>김호철: "쭉~~~ 옳지! 그렇지!!!"

감독보다, 선수들 중심의 팀으로 만들겠다는 생각입니다.

<인터뷰> 김호철: "선수 주도의 팀으로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으로 초심으로 돌아가..."

다시 지휘봉을 잡은 김 감독은 마음가짐을 강조합니다.

6년전 우승할 때 처럼... 선수단 모두가 우승이라는 한가지 목표를 가져야 한다는 겁니다.

<인터뷰>김호철: "삼성 6년 동안 우승.. 식상하죠. 식상함 깨려면 현대밖에 없어요.."

코트에서 열정이 넘치는 김호철 감독.

자상한 지도력과 초심으로 영광 재현을 꿈꾸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스포츠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