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인비, 손바닥 물집…JLPGA대회 기권
입력 2013.05.10 (14:21) 수정 2013.05.10 (14:21) 연합뉴스
세계여자골프랭킹 1위 박인비(25·KB금융그룹)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살롱파스컵 대회에서 기권했다.

박인비의 매니지먼트사인 IB스포츠는 박인비가 10일 열리는 대회 2라운드를 앞두고 그립을 잡지 못할 정도로 손바닥에 물집에 잡혀 경기를 포기했다고 밝혔다.

박인비는 살롱파스컵 대회 1라운드에서 3오버파 75타를 쳐 부진했다.

박인비는 10일 귀국길에 올라 앞으로의 일정을 조정할 예정이다.
  • 박인비, 손바닥 물집…JLPGA대회 기권
    • 입력 2013-05-10 14:21:19
    • 수정2013-05-10 14:21:30
    연합뉴스
세계여자골프랭킹 1위 박인비(25·KB금융그룹)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살롱파스컵 대회에서 기권했다.

박인비의 매니지먼트사인 IB스포츠는 박인비가 10일 열리는 대회 2라운드를 앞두고 그립을 잡지 못할 정도로 손바닥에 물집에 잡혀 경기를 포기했다고 밝혔다.

박인비는 살롱파스컵 대회 1라운드에서 3오버파 75타를 쳐 부진했다.

박인비는 10일 귀국길에 올라 앞으로의 일정을 조정할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