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씨엔블루 “무대에서 관객과 즐기는 법 배웠죠”
입력 2013.05.10 (16:57) 연합뉴스
10-11일 홍콩서 월드투어 공연

씨엔블루가 월드투어 홍콩 공연을 앞두고 밴드로서 한층 성숙한 모습을 보였다.

씨엔블루는 10일 오후 홍콩 아시아 월드 엑스포 아레나에서 월드투어 공연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대를 거듭할수록 관객과 호흡하는 재미를 느낀다고 입을 모았다.

리더 정용화는 "예전에는 더 멋있게 보여야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는데 공연을 점점 하면서 관객과 호응하는 게 재미있다는 걸 느낀다"며 "요즘은 딱히 멋있어 보여야겠다는 생각보다 관객과 교감해야겠다고 느낀다"고 말했다.

그는 "예전 공연을 보면 당시에는 잘한 것 같은데 지금 보면 오그라들 때도 많다"며 "그 사이 공연을 많이 하면서 세트 리스트를 어떻게 짜야 좋은 공연인가를 알게 됐다. 예전에는 우리가 하고 싶은 걸 많이 리스트에 넣었다면 지금은 팬들이 듣고 싶어 하는 걸 골라서 한다"고 변화를 설명했다.

이종현은 "데뷔 초에는 연주를 잘해야겠다는 생각에 공연에 대해 깊게 생각 못했다"며 "최근 들어서는 관객을 즐겁게 하는 게 우리 몫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공연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재미"라며 "와주신 분들께 후회 없는 공연을 만들어 드리려고 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강민혁 역시 "예전에는 무대에서 여유가 없었다면 요즘은 무대에서 즐기면서 공연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한층 성숙한 것 같다"고 동의했다.

씨엔블루의 월드투어 홍콩 공연은 이날과 11일 오후 8시(현지시간) 홍콩 최대 규모 공연장인 아시아 월드 엑스포 아레나에서 열린다. 이번 공연은 애초 11일 한 회로 계획됐지만 7천 석 티켓이 판매 5분 만에 매진되면서 10일 공연이 추가됐다.

이틀 연속 공연이 처음이다 보니 멤버들의 부담감도 적지 않다. 아직은 페이스 조절 능력이 부족하다는 게 멤버들의 공통된 자평이다.

정용화는 "공연할 때 분위기를 많이 타는 것 같다. 초반부터 '오버'를 해서 공연 후반에 가면 힘든 적이 많다"고 털어놓았다.

이종현 역시 "공연에서 점점 여유가 생기면서 보여주려는 욕심이 많아지다 보니 공연 도중 활동폭이 커지더라"며 "이전에는 체력을 다 쓰고 내려오는 게 좋았는데 이틀 공연은 처음이라 체력관리를 해야 할 것 같다"고 부담감을 내비쳤다.

씨엔블루 멤버들은 각자 작품 활동을 하며 연기자로서도 얼굴을 알렸다. 그러나 여전히 자신들의 기본은 음악이라고 강조했다.

정용화는 "드라마를 통해 팬들이 생겨 감사하지만 결국 우리의 기본은 음악"이라며 "앞으로 우리가 (대중이) 밴드 음악과 가까워지는 역할을 해나갔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이어 "지금까지 K팝 열풍의 도움을 많이 받았지만 밴드로서 정체성이 없었다면 (우리가) 얼마 가지 못했을 것"이라며 "대한민국 밴드로서 정체성과 자부심을 갖고 활동하겠다"고 강조했다.

밴드 음악의 대선배인 '가왕' 조용필에 대한 존경심도 드러냈다.

정용화는 "조용필 선배의 새 앨범을 듣고 요즘 트렌드에 맞는 곡을 어떻게 하면 이렇게 잘 부를까 굉장히 놀랐다"며 "결국 음악은 내공이 탄탄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씨엔블루는 지난달 6일 대만을 시작으로 '2013 월드투어 블루문(Blue Moon)' 공연에 돌입했다. 이어 싱가포르, 태국, 홍콩, 서울을 거쳐 호주, 필리핀, 중국, 말레이시아로 월드투어를 이어간다.

이종현은 "월드투어를 하며 먼 나라에서 사랑을 받는다는 느낌에 감동받는다"며 "다른 선배들이 길을 닦아놓으셔서 가능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정신은 "월드투어는 좀 더 많은 분에게 우리의 색깔을 보여드릴 수 있는 계기라고 생각한다"며 "월드투어 타이틀에 걸맞게 멋진 공연을 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강민혁은 "처음 가는 국가가 많아서 씨엔블루만의 모습을 보여 드리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씨엔블루만의 노래와 연주를 잃지 않도록 열심히 연습해서 공연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들은 세계적인 밴드를 향한 포부도 전했다.

정용화는 "싸이 선배가 유명해지는 것을 보면서 내공이 있으면 빌보드 1위도 가능하다고 본다"며 "32세에 빌보드 5위에 진입하고 35세에는 1-2위를 다툴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언젠가 뉴욕 타임스퀘어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한편, 씨엔블루는 홍콩 공연에 앞서 티셔츠 경매 수익금 전액을 홍콩 적십자사에 전달했다.

월드투어의 다음 공연은 오는 25-26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다.
  • 씨엔블루 “무대에서 관객과 즐기는 법 배웠죠”
    • 입력 2013-05-10 16:57:28
    연합뉴스
10-11일 홍콩서 월드투어 공연

씨엔블루가 월드투어 홍콩 공연을 앞두고 밴드로서 한층 성숙한 모습을 보였다.

씨엔블루는 10일 오후 홍콩 아시아 월드 엑스포 아레나에서 월드투어 공연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대를 거듭할수록 관객과 호흡하는 재미를 느낀다고 입을 모았다.

리더 정용화는 "예전에는 더 멋있게 보여야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는데 공연을 점점 하면서 관객과 호응하는 게 재미있다는 걸 느낀다"며 "요즘은 딱히 멋있어 보여야겠다는 생각보다 관객과 교감해야겠다고 느낀다"고 말했다.

그는 "예전 공연을 보면 당시에는 잘한 것 같은데 지금 보면 오그라들 때도 많다"며 "그 사이 공연을 많이 하면서 세트 리스트를 어떻게 짜야 좋은 공연인가를 알게 됐다. 예전에는 우리가 하고 싶은 걸 많이 리스트에 넣었다면 지금은 팬들이 듣고 싶어 하는 걸 골라서 한다"고 변화를 설명했다.

이종현은 "데뷔 초에는 연주를 잘해야겠다는 생각에 공연에 대해 깊게 생각 못했다"며 "최근 들어서는 관객을 즐겁게 하는 게 우리 몫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공연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재미"라며 "와주신 분들께 후회 없는 공연을 만들어 드리려고 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강민혁 역시 "예전에는 무대에서 여유가 없었다면 요즘은 무대에서 즐기면서 공연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한층 성숙한 것 같다"고 동의했다.

씨엔블루의 월드투어 홍콩 공연은 이날과 11일 오후 8시(현지시간) 홍콩 최대 규모 공연장인 아시아 월드 엑스포 아레나에서 열린다. 이번 공연은 애초 11일 한 회로 계획됐지만 7천 석 티켓이 판매 5분 만에 매진되면서 10일 공연이 추가됐다.

이틀 연속 공연이 처음이다 보니 멤버들의 부담감도 적지 않다. 아직은 페이스 조절 능력이 부족하다는 게 멤버들의 공통된 자평이다.

정용화는 "공연할 때 분위기를 많이 타는 것 같다. 초반부터 '오버'를 해서 공연 후반에 가면 힘든 적이 많다"고 털어놓았다.

이종현 역시 "공연에서 점점 여유가 생기면서 보여주려는 욕심이 많아지다 보니 공연 도중 활동폭이 커지더라"며 "이전에는 체력을 다 쓰고 내려오는 게 좋았는데 이틀 공연은 처음이라 체력관리를 해야 할 것 같다"고 부담감을 내비쳤다.

씨엔블루 멤버들은 각자 작품 활동을 하며 연기자로서도 얼굴을 알렸다. 그러나 여전히 자신들의 기본은 음악이라고 강조했다.

정용화는 "드라마를 통해 팬들이 생겨 감사하지만 결국 우리의 기본은 음악"이라며 "앞으로 우리가 (대중이) 밴드 음악과 가까워지는 역할을 해나갔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이어 "지금까지 K팝 열풍의 도움을 많이 받았지만 밴드로서 정체성이 없었다면 (우리가) 얼마 가지 못했을 것"이라며 "대한민국 밴드로서 정체성과 자부심을 갖고 활동하겠다"고 강조했다.

밴드 음악의 대선배인 '가왕' 조용필에 대한 존경심도 드러냈다.

정용화는 "조용필 선배의 새 앨범을 듣고 요즘 트렌드에 맞는 곡을 어떻게 하면 이렇게 잘 부를까 굉장히 놀랐다"며 "결국 음악은 내공이 탄탄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씨엔블루는 지난달 6일 대만을 시작으로 '2013 월드투어 블루문(Blue Moon)' 공연에 돌입했다. 이어 싱가포르, 태국, 홍콩, 서울을 거쳐 호주, 필리핀, 중국, 말레이시아로 월드투어를 이어간다.

이종현은 "월드투어를 하며 먼 나라에서 사랑을 받는다는 느낌에 감동받는다"며 "다른 선배들이 길을 닦아놓으셔서 가능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정신은 "월드투어는 좀 더 많은 분에게 우리의 색깔을 보여드릴 수 있는 계기라고 생각한다"며 "월드투어 타이틀에 걸맞게 멋진 공연을 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강민혁은 "처음 가는 국가가 많아서 씨엔블루만의 모습을 보여 드리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씨엔블루만의 노래와 연주를 잃지 않도록 열심히 연습해서 공연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들은 세계적인 밴드를 향한 포부도 전했다.

정용화는 "싸이 선배가 유명해지는 것을 보면서 내공이 있으면 빌보드 1위도 가능하다고 본다"며 "32세에 빌보드 5위에 진입하고 35세에는 1-2위를 다툴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언젠가 뉴욕 타임스퀘어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한편, 씨엔블루는 홍콩 공연에 앞서 티셔츠 경매 수익금 전액을 홍콩 적십자사에 전달했다.

월드투어의 다음 공연은 오는 25-26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