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어린이집 개설 권리금 오가…평균 4천만 원”
입력 2013.05.10 (17:28) 수정 2013.05.10 (17:52) 사회
어린이집을 개설할 때 권리금이 오가는 사실이 정부 조사로 공식 확인됐습니다.

보건복지부가 전국의 민간ㆍ가정 어린이집 2600여 곳을 조사한 결과, 32%인 630곳에서 권리금을 낸 것으로 나타났으며 거래된 평균 권리금은 4700여만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정원 80명 이상의 어린이집은 평균 9400여 만 원, 20명 이하의 어린이집은 평균 3200여 만 원의 권리금이 오갔습니다.

또 민간 어린이집의 평균 권리금은 6600여 만 원으로, 가정 어린이집 평균 권리금 3200여 만 원보다 두 배나 많았습니다.
  • “어린이집 개설 권리금 오가…평균 4천만 원”
    • 입력 2013-05-10 17:28:37
    • 수정2013-05-10 17:52:45
    사회
어린이집을 개설할 때 권리금이 오가는 사실이 정부 조사로 공식 확인됐습니다.

보건복지부가 전국의 민간ㆍ가정 어린이집 2600여 곳을 조사한 결과, 32%인 630곳에서 권리금을 낸 것으로 나타났으며 거래된 평균 권리금은 4700여만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정원 80명 이상의 어린이집은 평균 9400여 만 원, 20명 이하의 어린이집은 평균 3200여 만 원의 권리금이 오갔습니다.

또 민간 어린이집의 평균 권리금은 6600여 만 원으로, 가정 어린이집 평균 권리금 3200여 만 원보다 두 배나 많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