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SAT 부정은 한국의 극단적 대입열풍 때문”
입력 2013.05.10 (19:04) 국제
최근 불거진 미국 대학입학자격시험, SAT 취소 사태와 관련해, 월스트리트저널이 유명 대학 졸업장을 따려는 대입열풍이 그 원인이라며 실태를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25살에서 34살의 한국 청년 가운데 3분의 2가 대졸자라며 이같이 지적했습니다.

또, 부정 학위취득도 흔해, 허태열 대통령비서실장과 국회의원, 스타강사 등 유력인사도 논문 표절을 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SAT 주관사인 미국교육평가원은 시험지 유출을 이유로 지난 5일 한국에서 예정된 SAT를 취소한 바 있습니다.
  • “SAT 부정은 한국의 극단적 대입열풍 때문”
    • 입력 2013-05-10 19:04:19
    국제
최근 불거진 미국 대학입학자격시험, SAT 취소 사태와 관련해, 월스트리트저널이 유명 대학 졸업장을 따려는 대입열풍이 그 원인이라며 실태를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25살에서 34살의 한국 청년 가운데 3분의 2가 대졸자라며 이같이 지적했습니다.

또, 부정 학위취득도 흔해, 허태열 대통령비서실장과 국회의원, 스타강사 등 유력인사도 논문 표절을 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SAT 주관사인 미국교육평가원은 시험지 유출을 이유로 지난 5일 한국에서 예정된 SAT를 취소한 바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