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손연재, 리듬체조 대표 선발 ‘압도적 1위’
입력 2013.05.10 (19:33) 수정 2013.05.10 (20:11) 연합뉴스
리듬체조의 '요정' 손연재(19·연세대)가 리듬체조 국가대표 평가전에서 1위를 차지했다.

손연재는 10일 서울 공릉동 태릉선수촌에서 열린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후프-볼-곤봉-리본 등 4종목 합계 69.850점을 획득, 61.850점을 받은 김윤희(세종대)를 따돌리고 국내 최정상의 자리에 올랐다.

손연재는 후프(17.750점)·볼(18.050점)·곤봉(17.050점)·리본(17.000점) 등 4개 종목에서 모두 17점 이상의 고득점을 받았다.

이다애(세종대)가 합계 60.700점으로 3위(주니어 포함시 김한솔 3위)에 올랐다.

지난달부터 이어진 월드컵 시리즈에서 좋은 성적표를 들고 돌아온 손연재는 이번 선발전에서도 완성도 높은 연기를 펼치며 당당히 1위에 올랐다.

이로써 손연재는 6월 아시아선수권대회, 7월 하계 유니버시아드에 태극마크를 달고 출전한다.

8월말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하려면 최종 평가전을 거쳐 이날 1차로 선발된 6명 중 2명에 들어야 한다.

아시아선수권에는 김윤희, 이다애, 천송이(세종고)가, 하계 유니버시아드에는 김윤희가 손연재와 함께 출격한다.

올 시즌 3월부터 한번의 그랑프리, 세번의 월드컵에 출전해 실력을 갈고 닦은 손연재는 이번 평가전에서도 압도적인 연기를 보였다.

하지만 빡빡한 대회 일정을 이어가고 있어 체력적 부담이 크기 때문인지 수구를 놓치거나 더듬는 등의 실수를 저질러 아쉬움을 남겼다.

후프에서 네번째로 연기에 나선 손연재는 트레이드 마크인 환한 미소를 띤 채 난도 높은 동작들을 실수없이 해내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다음으로 연기한 볼과 곤봉에서는 수구를 더듬는 등의 자잘한 실수를 했지만 흔들리지 않고 무사히 연기를 마쳐 좋은 점수를 받았다.

차이콥스키의 '백조의 호수'에 맞춰 흑조로 변신한 리본에서 첫번째로 무대에 오른 손연재는 수구를 한번 떨어뜨렸지만 전반적으로 우아하고 깔끔한 연기를 펼쳤다.

선발전을 지켜본 김지영 대한체조협회 리듬체조 경기위원장은 "(손)연재가 체력적으로 무리가 있었지만 무난한 연기를 펼쳤다"며 "실수는 아쉽지만 팔에 통증이 있어 테이핑까지 하고 나선 것을 생각해 봤을 때 결과가 좋다"고 평했다.

이어 "체력이 남아있던 지난주 소피아 월드컵 개인종합에서는 90%의 완성도까지 보여줬다"며 "100%를 향해가는 과정이니 체력을 기르면서 실수가 나지 않게 열심히 훈련한다면 좋은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번 작품이 난도와 구성 면에서 매우 좋다는 평가를 받는다"며 "심판들의 반응도 좋아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손연재는 12일 전지훈련지인 러시아로 출국, 17일 열릴 벨라루스 민스크 월드컵을 준비한다.

한편 11일에는 양학선(21·한체대) 등이 출전하는 기계체조 국가대표 선발전이 태릉선수촌에서 열린다.

◇ 리듬체조 국가대표 명단
▲ 아시아선수권 = 손연재, 김윤희, 이다애, 천송이
▲ 하계 유니버시아드 = 손연재, 김윤희
▲ 세계선수권대회 1차 평가 = 손연재, 김윤희, 이다애, 천송이, 이수린, 백지선
  • 손연재, 리듬체조 대표 선발 ‘압도적 1위’
    • 입력 2013-05-10 19:33:29
    • 수정2013-05-10 20:11:46
    연합뉴스
리듬체조의 '요정' 손연재(19·연세대)가 리듬체조 국가대표 평가전에서 1위를 차지했다.

손연재는 10일 서울 공릉동 태릉선수촌에서 열린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후프-볼-곤봉-리본 등 4종목 합계 69.850점을 획득, 61.850점을 받은 김윤희(세종대)를 따돌리고 국내 최정상의 자리에 올랐다.

손연재는 후프(17.750점)·볼(18.050점)·곤봉(17.050점)·리본(17.000점) 등 4개 종목에서 모두 17점 이상의 고득점을 받았다.

이다애(세종대)가 합계 60.700점으로 3위(주니어 포함시 김한솔 3위)에 올랐다.

지난달부터 이어진 월드컵 시리즈에서 좋은 성적표를 들고 돌아온 손연재는 이번 선발전에서도 완성도 높은 연기를 펼치며 당당히 1위에 올랐다.

이로써 손연재는 6월 아시아선수권대회, 7월 하계 유니버시아드에 태극마크를 달고 출전한다.

8월말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하려면 최종 평가전을 거쳐 이날 1차로 선발된 6명 중 2명에 들어야 한다.

아시아선수권에는 김윤희, 이다애, 천송이(세종고)가, 하계 유니버시아드에는 김윤희가 손연재와 함께 출격한다.

올 시즌 3월부터 한번의 그랑프리, 세번의 월드컵에 출전해 실력을 갈고 닦은 손연재는 이번 평가전에서도 압도적인 연기를 보였다.

하지만 빡빡한 대회 일정을 이어가고 있어 체력적 부담이 크기 때문인지 수구를 놓치거나 더듬는 등의 실수를 저질러 아쉬움을 남겼다.

후프에서 네번째로 연기에 나선 손연재는 트레이드 마크인 환한 미소를 띤 채 난도 높은 동작들을 실수없이 해내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다음으로 연기한 볼과 곤봉에서는 수구를 더듬는 등의 자잘한 실수를 했지만 흔들리지 않고 무사히 연기를 마쳐 좋은 점수를 받았다.

차이콥스키의 '백조의 호수'에 맞춰 흑조로 변신한 리본에서 첫번째로 무대에 오른 손연재는 수구를 한번 떨어뜨렸지만 전반적으로 우아하고 깔끔한 연기를 펼쳤다.

선발전을 지켜본 김지영 대한체조협회 리듬체조 경기위원장은 "(손)연재가 체력적으로 무리가 있었지만 무난한 연기를 펼쳤다"며 "실수는 아쉽지만 팔에 통증이 있어 테이핑까지 하고 나선 것을 생각해 봤을 때 결과가 좋다"고 평했다.

이어 "체력이 남아있던 지난주 소피아 월드컵 개인종합에서는 90%의 완성도까지 보여줬다"며 "100%를 향해가는 과정이니 체력을 기르면서 실수가 나지 않게 열심히 훈련한다면 좋은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번 작품이 난도와 구성 면에서 매우 좋다는 평가를 받는다"며 "심판들의 반응도 좋아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손연재는 12일 전지훈련지인 러시아로 출국, 17일 열릴 벨라루스 민스크 월드컵을 준비한다.

한편 11일에는 양학선(21·한체대) 등이 출전하는 기계체조 국가대표 선발전이 태릉선수촌에서 열린다.

◇ 리듬체조 국가대표 명단
▲ 아시아선수권 = 손연재, 김윤희, 이다애, 천송이
▲ 하계 유니버시아드 = 손연재, 김윤희
▲ 세계선수권대회 1차 평가 = 손연재, 김윤희, 이다애, 천송이, 이수린, 백지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