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글라 건물붕괴 현장서 17일만에 생존자 구조
입력 2013.05.10 (20:58) 수정 2013.05.10 (22:43) 국제
천여 명의 사망자를 낸 방글라데시 '라나플라자' 건물 붕괴 참사 현장에서 사고 발생 17일 만에 한 여성 생존자가 극적으로 구조됐습니다.

방글라데시 소방당국은 현지시각으로 10일 라나플라자 건물을 해체하던 도중 건물 더미 속에 생존자가 있는 것을 발견하고 즉시 구조해 병원으로 이송했습니다.

레쉬마라는 이름의 이 여성은 사고 당시 건물 지하 기도실에 있다가 갇혔으며 이후 주변에 있던 막대기로 건물 잔해를 두들겨 자신의 생존을 알렸습니다.

이 여성은 건물 잔해 속에 있던 물과 마른 음식을 먹으며 버텼으며 이틀 전부터는 먹을 것이 떨어져 물만 마셨다고 전했습니다.
  • 방글라 건물붕괴 현장서 17일만에 생존자 구조
    • 입력 2013-05-10 20:58:18
    • 수정2013-05-10 22:43:42
    국제
천여 명의 사망자를 낸 방글라데시 '라나플라자' 건물 붕괴 참사 현장에서 사고 발생 17일 만에 한 여성 생존자가 극적으로 구조됐습니다.

방글라데시 소방당국은 현지시각으로 10일 라나플라자 건물을 해체하던 도중 건물 더미 속에 생존자가 있는 것을 발견하고 즉시 구조해 병원으로 이송했습니다.

레쉬마라는 이름의 이 여성은 사고 당시 건물 지하 기도실에 있다가 갇혔으며 이후 주변에 있던 막대기로 건물 잔해를 두들겨 자신의 생존을 알렸습니다.

이 여성은 건물 잔해 속에 있던 물과 마른 음식을 먹으며 버텼으며 이틀 전부터는 먹을 것이 떨어져 물만 마셨다고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