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검찰, AP 통화기록 몰래 조사…정치적 논란
입력 2013.05.15 (06:15) 수정 2013.05.15 (17:07) 국제
미국 정부가 테러와 관련된 기밀을 유출한 내부자를 찾는다는 명분으로 AP통신의 전화통화 기록을 대거 압수해 은밀하게 조사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에 대해 AP 측은 언론 자유에 대한 전례 없는 침해라며 강력히 반발하고, 공화당 등 오바마 대통령의 정치적 반대파들도 이를 문제 삼고 나서면서 논란이 증폭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뉴욕타임스 등 미국 주요 일간지는 연방검찰이 구체적인 사유를 밝히지 않은 채 AP 편집국과 소속 기자들이 쓰는 전화 회선 20여 개의 2개월치 사용기록을 압수해 조사하고 있다고, 현지시간으로 14일 보도했습니다.

압수된 자료는 AP 뉴욕 본사와 워싱턴, 그리고 코네티컷주 하트퍼드 사무실의 직통 전화와 기자들의 업무용과 개인 전화의 수·발신 내용 등을 기록한 것입니다.

AP는 100명 이상의 기자들이 압수된 전화를 사용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연방 검찰의 이번 압수는 지난해 5월7일자 기사인 '예멘 테러 시도'가 촉발한 것으로, AP는 추정하고 있습니다.

AP는 이 기사에서 미국 본토에 대한 테러 위협이 없다는 당시 미국 정부의 발표와 반대로, 알 카에다 예멘 지부가 오사마 빈 라덴 사살 1주년을 기념해 미국행 여객기에 폭탄 테러를 시도했고, 미 중앙정보국, CIA가 이를 저지했다는 사실을 밝혀내 큰 반향을 일으켰습니다.

미국 사법당국은 이 보도를 'CIA 작전 기밀이 위험하게 유출된 사례'로 보고 수사에 착수한 상탭니다.

게리 프루잇 AP사장은 에릭 홀더 법무부 장관에게 항의 서한을 보내고, "정부가 언론사의 비밀 취재원이나 취재활동 내용을 알 권리가 없다"면서 압수한 통화기록의 반환과 사본 파기를 강력히 촉구했습니다.

오바마 행정부는 진보적 이미지와 달리 안보를 이유로 언론 보도를 억압한다는 비판을 예전부터 받아왔습니다.

지금가지 공익적 목적 등으로 국가 기밀을 외부에 알린 인사를 수사·기소한 사례가 모두 6번으로 역대 정부 중 가장 많습니다.

이번 파문은, 최근 보수단체에 대한 표적 세무조사 의혹 등 비판을 받고 있는 오바마 대통령에게 또 다른 정치적 타격이 될 것이라고 외신들은 분석했습니다.

미국 하원의 대럴 아이서, 감시 정부개혁위원회 위원장은 "수사 당국은 언론의 자유를 침해하기 전에 다른 대안을 찾아볼 의무가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공화당 전국위원회 의장, 라인스 프리버스는 이번 통화기록 수사가 언론 자유를 보장한 수정헌법 1조를 위배한 심각한 사건이라며, 에릭 홀더 법무장관의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미국신문편집인 협회도 성명을 내고 "정부의 언론 뒷조사는 통탄할 만한 충격적인 일"이라며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시민단체인 '미국시민자유연합'은 통화기록 압수가 언론과 내부 고발자 모두를 압박하는 조치라며 "홀더 법무부 장관이 재발 방지책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백악관은 "언론보도 외에는 통화기록 압수에 대해 모른다"면서 "수사는 법무부가 독립적으로 맡는다"고 해명했습니다.
  • 美 검찰, AP 통화기록 몰래 조사…정치적 논란
    • 입력 2013-05-15 06:15:00
    • 수정2013-05-15 17:07:56
    국제
미국 정부가 테러와 관련된 기밀을 유출한 내부자를 찾는다는 명분으로 AP통신의 전화통화 기록을 대거 압수해 은밀하게 조사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에 대해 AP 측은 언론 자유에 대한 전례 없는 침해라며 강력히 반발하고, 공화당 등 오바마 대통령의 정치적 반대파들도 이를 문제 삼고 나서면서 논란이 증폭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뉴욕타임스 등 미국 주요 일간지는 연방검찰이 구체적인 사유를 밝히지 않은 채 AP 편집국과 소속 기자들이 쓰는 전화 회선 20여 개의 2개월치 사용기록을 압수해 조사하고 있다고, 현지시간으로 14일 보도했습니다.

압수된 자료는 AP 뉴욕 본사와 워싱턴, 그리고 코네티컷주 하트퍼드 사무실의 직통 전화와 기자들의 업무용과 개인 전화의 수·발신 내용 등을 기록한 것입니다.

AP는 100명 이상의 기자들이 압수된 전화를 사용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연방 검찰의 이번 압수는 지난해 5월7일자 기사인 '예멘 테러 시도'가 촉발한 것으로, AP는 추정하고 있습니다.

AP는 이 기사에서 미국 본토에 대한 테러 위협이 없다는 당시 미국 정부의 발표와 반대로, 알 카에다 예멘 지부가 오사마 빈 라덴 사살 1주년을 기념해 미국행 여객기에 폭탄 테러를 시도했고, 미 중앙정보국, CIA가 이를 저지했다는 사실을 밝혀내 큰 반향을 일으켰습니다.

미국 사법당국은 이 보도를 'CIA 작전 기밀이 위험하게 유출된 사례'로 보고 수사에 착수한 상탭니다.

게리 프루잇 AP사장은 에릭 홀더 법무부 장관에게 항의 서한을 보내고, "정부가 언론사의 비밀 취재원이나 취재활동 내용을 알 권리가 없다"면서 압수한 통화기록의 반환과 사본 파기를 강력히 촉구했습니다.

오바마 행정부는 진보적 이미지와 달리 안보를 이유로 언론 보도를 억압한다는 비판을 예전부터 받아왔습니다.

지금가지 공익적 목적 등으로 국가 기밀을 외부에 알린 인사를 수사·기소한 사례가 모두 6번으로 역대 정부 중 가장 많습니다.

이번 파문은, 최근 보수단체에 대한 표적 세무조사 의혹 등 비판을 받고 있는 오바마 대통령에게 또 다른 정치적 타격이 될 것이라고 외신들은 분석했습니다.

미국 하원의 대럴 아이서, 감시 정부개혁위원회 위원장은 "수사 당국은 언론의 자유를 침해하기 전에 다른 대안을 찾아볼 의무가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공화당 전국위원회 의장, 라인스 프리버스는 이번 통화기록 수사가 언론 자유를 보장한 수정헌법 1조를 위배한 심각한 사건이라며, 에릭 홀더 법무장관의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미국신문편집인 협회도 성명을 내고 "정부의 언론 뒷조사는 통탄할 만한 충격적인 일"이라며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시민단체인 '미국시민자유연합'은 통화기록 압수가 언론과 내부 고발자 모두를 압박하는 조치라며 "홀더 법무부 장관이 재발 방지책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백악관은 "언론보도 외에는 통화기록 압수에 대해 모른다"면서 "수사는 법무부가 독립적으로 맡는다"고 해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