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오늘 새 원내대표 선출
입력 2013.05.15 (06:13) 수정 2013.05.15 (18:0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누리당과 민주당이 오늘 각각 19대 국회 2기를 이끌 새 원내대표를 선출합니다.

새누리당에선 이주영, 최경환 의원의 2파전, 민주당에선 전병헌, 김동철, 우윤근 의원의 3파전이 벌어질 예정입니다.

보도에 김병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윤창중 전 대변인의 성추행 의혹이 청와대를 강타한 가운데 실시되는 새누리당의 원내대표 경선.

이주영, 최경환 의원 모두 동료 의원들의 표심잡기에 마지막 사활을 걸었습니다.

이른바 '신 친박'의 이주영 의원은 청와대에 할말은 하는 여당을 강조했습니다.

<녹취>이주영(새누리당 의원): "긴장 관계도 필요한 건강한 당청관계를 우리 의원들이 많이 열망하고 있고 그걸 실현해낼 수 있는 적임자가 바로 저다."

최경환 의원은 쓴소리도 결국 신뢰관계가 있어야 할 수 있다며 '원조친박'임을 내세웠습니다.

<녹취>최경환(새누리당 의원): 당"내 소통 청 소통 야당 소통. 정부 성공시켜야 한다는 의미에서도 민심과 동떨어진 결정 나오면 바로 견제할 것."

민주당 원내대표 후보들은 마지막 합동 토론회를 열었습니다.

선명하고 강한 야당을 강조하는 전병헌 의원.

<녹취>전병헌(민주당 의원): "우리가 무엇을 하고 있고, 무엇을 얘기하고 있는지 똑바로 선명하게 국민에게 전달해야 한다."

정부 여당 견제를 위해선 혁신으로 거듭나야 한다는 김동철 의원.

<녹취>김동철(민주당 의원): "정부 여당의 실정에도 불구하고 당 내부에 혁신을 통해 위기 극복 국민들의 지지를 받을 수 있다."

소모적 야당이 아니라 생산적 야당이 되야한다는 우윤근 의원.

<녹취>우윤근(민주당 의원): "매파도 아니고 비둘기파도 아니다. 명분있는 싸움에는 제 모두를 건다. 아니면 협상하겠다."

민주당은 오늘 오전 10시에 새 원내대표를 선출하고, 새누리당은 오후 2시에 원내대표와 러닝메이트인 정책위의장까지 선출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 여야, 오늘 새 원내대표 선출
    • 입력 2013-05-15 06:15:29
    • 수정2013-05-15 18:01:1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새누리당과 민주당이 오늘 각각 19대 국회 2기를 이끌 새 원내대표를 선출합니다.

새누리당에선 이주영, 최경환 의원의 2파전, 민주당에선 전병헌, 김동철, 우윤근 의원의 3파전이 벌어질 예정입니다.

보도에 김병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윤창중 전 대변인의 성추행 의혹이 청와대를 강타한 가운데 실시되는 새누리당의 원내대표 경선.

이주영, 최경환 의원 모두 동료 의원들의 표심잡기에 마지막 사활을 걸었습니다.

이른바 '신 친박'의 이주영 의원은 청와대에 할말은 하는 여당을 강조했습니다.

<녹취>이주영(새누리당 의원): "긴장 관계도 필요한 건강한 당청관계를 우리 의원들이 많이 열망하고 있고 그걸 실현해낼 수 있는 적임자가 바로 저다."

최경환 의원은 쓴소리도 결국 신뢰관계가 있어야 할 수 있다며 '원조친박'임을 내세웠습니다.

<녹취>최경환(새누리당 의원): 당"내 소통 청 소통 야당 소통. 정부 성공시켜야 한다는 의미에서도 민심과 동떨어진 결정 나오면 바로 견제할 것."

민주당 원내대표 후보들은 마지막 합동 토론회를 열었습니다.

선명하고 강한 야당을 강조하는 전병헌 의원.

<녹취>전병헌(민주당 의원): "우리가 무엇을 하고 있고, 무엇을 얘기하고 있는지 똑바로 선명하게 국민에게 전달해야 한다."

정부 여당 견제를 위해선 혁신으로 거듭나야 한다는 김동철 의원.

<녹취>김동철(민주당 의원): "정부 여당의 실정에도 불구하고 당 내부에 혁신을 통해 위기 극복 국민들의 지지를 받을 수 있다."

소모적 야당이 아니라 생산적 야당이 되야한다는 우윤근 의원.

<녹취>우윤근(민주당 의원): "매파도 아니고 비둘기파도 아니다. 명분있는 싸움에는 제 모두를 건다. 아니면 협상하겠다."

민주당은 오늘 오전 10시에 새 원내대표를 선출하고, 새누리당은 오후 2시에 원내대표와 러닝메이트인 정책위의장까지 선출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