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별장접대 의혹’ 건설업자 16시간 조사 뒤 귀가
입력 2013.05.15 (06:17) 사회
별장 접대 의혹과 관련해 어제 오전 경찰에 2차 소환된 건설업자 52살 윤모씨가 16시간 동안의 강도 높은 조사를 받고 오늘 새벽에 귀가했습니다.

윤 씨는 유력인사들에게 성접대를 한 사실을 인정하느냐는 등의 기자들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도 하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윤 씨를 상대로 접대 동영상에 등장하는 인물들과의 관계와 사회 고위층 인사를 대상으로 한 로비가 있었는지 등을 집중 조사했습니다.

경찰은 또 환각제를 복용한 뒤 접대가 이뤄졌다는 일부 여성들의 진술을 확인하기 위해 윤 씨의 모발을 채취해 약물 검사를 의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2차 소환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윤 씨와 유력인사, 또는 접대 여성들과 대질신문을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 ‘별장접대 의혹’ 건설업자 16시간 조사 뒤 귀가
    • 입력 2013-05-15 06:17:16
    사회
별장 접대 의혹과 관련해 어제 오전 경찰에 2차 소환된 건설업자 52살 윤모씨가 16시간 동안의 강도 높은 조사를 받고 오늘 새벽에 귀가했습니다.

윤 씨는 유력인사들에게 성접대를 한 사실을 인정하느냐는 등의 기자들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도 하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윤 씨를 상대로 접대 동영상에 등장하는 인물들과의 관계와 사회 고위층 인사를 대상으로 한 로비가 있었는지 등을 집중 조사했습니다.

경찰은 또 환각제를 복용한 뒤 접대가 이뤄졌다는 일부 여성들의 진술을 확인하기 위해 윤 씨의 모발을 채취해 약물 검사를 의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2차 소환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윤 씨와 유력인사, 또는 접대 여성들과 대질신문을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