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고교 축구감독 금품수수 혐의 내사
입력 2013.05.15 (06:17) 사회
수원지검 안양지청은 수도권 지역 모 고교 축구부 감독이 대학 진학을 이용해 학부모들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를 잡고 내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지난해 모 대학에 입학한 A씨가 대학 체육특기생 추천 대가로 해당 고등학교 축구부 감독 B 씨에게 수천만원을 건넸다는 진정이 접수돼 관련자 서너 명을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를 벌였습니다.

검찰은 현재 진정서에 담긴 내용에 대한 기초 확인 작업을 벌이고 있는 단계이며 자세한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 검찰, 고교 축구감독 금품수수 혐의 내사
    • 입력 2013-05-15 06:17:16
    사회
수원지검 안양지청은 수도권 지역 모 고교 축구부 감독이 대학 진학을 이용해 학부모들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를 잡고 내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지난해 모 대학에 입학한 A씨가 대학 체육특기생 추천 대가로 해당 고등학교 축구부 감독 B 씨에게 수천만원을 건넸다는 진정이 접수돼 관련자 서너 명을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를 벌였습니다.

검찰은 현재 진정서에 담긴 내용에 대한 기초 확인 작업을 벌이고 있는 단계이며 자세한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