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니, 최대주주의 사업부 처분 요구에 “계획없다”
입력 2013.05.15 (06:20) 국제
일본 전자업체 소니의 최대주주인 미국 헤지펀드가, 엔터테인먼트 사업부 등 일부 사업 영역의 처분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소식통에 따르면 소니 지분의 6.5%를 보유한 미국 헤지펀드 '서드포인트'의 설립자, 대니얼 로에브는 현지시간으로 14일 히라이 카즈오, 소니 사장 겸 최고경영자에게 서한을 보내, 기업공개를 통해 엔터테인먼트 사업부의 20%를 매각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엔터테인먼트 사업부는 할리우드 영화 스튜디오와 세계 최대 음반 사업을 담당하고, 기업가치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소니의 최대 사업 영역입니다.

로에브는 지난 주말 일본으로 건너가 정부 관계자들과 소니 경영진을 만났으며, 히라이 사장에게 서한을 직접 전달했다고 뉴욕타임스가 보도했습니다.

로에브는 이 서한에서 기업공개를 통해 엔터테인먼트 사업부를 분리 경영한다면, 소니가 주가를 60%까지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 뿐만 아니라 이윤 폭이 커지고 가전 사업부의 재기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그러나 소니 측은 엔터테인먼트 사업부를 처분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소니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엔터테인먼트 사업부는 소니의 성장전략에 있어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으며, 처분의 대상이 아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 소니, 최대주주의 사업부 처분 요구에 “계획없다”
    • 입력 2013-05-15 06:20:28
    국제
일본 전자업체 소니의 최대주주인 미국 헤지펀드가, 엔터테인먼트 사업부 등 일부 사업 영역의 처분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소식통에 따르면 소니 지분의 6.5%를 보유한 미국 헤지펀드 '서드포인트'의 설립자, 대니얼 로에브는 현지시간으로 14일 히라이 카즈오, 소니 사장 겸 최고경영자에게 서한을 보내, 기업공개를 통해 엔터테인먼트 사업부의 20%를 매각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엔터테인먼트 사업부는 할리우드 영화 스튜디오와 세계 최대 음반 사업을 담당하고, 기업가치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소니의 최대 사업 영역입니다.

로에브는 지난 주말 일본으로 건너가 정부 관계자들과 소니 경영진을 만났으며, 히라이 사장에게 서한을 직접 전달했다고 뉴욕타임스가 보도했습니다.

로에브는 이 서한에서 기업공개를 통해 엔터테인먼트 사업부를 분리 경영한다면, 소니가 주가를 60%까지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 뿐만 아니라 이윤 폭이 커지고 가전 사업부의 재기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그러나 소니 측은 엔터테인먼트 사업부를 처분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소니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엔터테인먼트 사업부는 소니의 성장전략에 있어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으며, 처분의 대상이 아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