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국 언론 “일본 정치인 망언에 이웃나라 격분”
입력 2013.05.15 (06:20) 국제
영국 언론들은 현지시각으로 14일, 종군 위안부 제도가 필요했다는 하시모토 도루 일본유신회 대표의 망언이 한국과 중국 등 이웃 나라에서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일간지 가디언은 오사카 시장인 하시모토 대표의 돌출 발언으로 과거 일본의 침략에 시달렸던 주변국의 국민이 분노하고 있다며 발언 내용을 상세히 소개했습니다.

BBC 방송은 일본의 유망한 젊은 정치인 하시모토 대표가 전쟁에 종군 위안부 제도가 필요했다는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켜, 일본 정부가 서둘러 진화에 나섰다고 분석했습니다.

BBC는 그러면서 일본 제국주의 시절 심각한 인권침해 사례인 종군위안부 제도는, '전쟁 성폭력'이라는 게 국제사회의 공통된 인식이라는 한국 외무부 대변인의 발언을 소개했습니다.

또 다른 일간지 텔레그래프는 이번 망언이 과거사를 반성하지 않는 일본의 태도를 비판해 온 이웃 나라들을 크게 분개하게 만들었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가뜩이나 침략 역사를 부정하는 일본 아베 신조 정권의 역사 인식이 논란인 가운데 이런 망언이 이어져 파문이 확산 될 것이라는 내용도 덧붙였습니다.

이 신문은, 일본이 제국주의 시절 태평양 전쟁을 위해 한국과 중국 등지에서 동원한 종군위안부가 20만 명에 이른다는 역사학자들의 평가도 소개했습니다.
  • 영국 언론 “일본 정치인 망언에 이웃나라 격분”
    • 입력 2013-05-15 06:20:29
    국제
영국 언론들은 현지시각으로 14일, 종군 위안부 제도가 필요했다는 하시모토 도루 일본유신회 대표의 망언이 한국과 중국 등 이웃 나라에서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일간지 가디언은 오사카 시장인 하시모토 대표의 돌출 발언으로 과거 일본의 침략에 시달렸던 주변국의 국민이 분노하고 있다며 발언 내용을 상세히 소개했습니다.

BBC 방송은 일본의 유망한 젊은 정치인 하시모토 대표가 전쟁에 종군 위안부 제도가 필요했다는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켜, 일본 정부가 서둘러 진화에 나섰다고 분석했습니다.

BBC는 그러면서 일본 제국주의 시절 심각한 인권침해 사례인 종군위안부 제도는, '전쟁 성폭력'이라는 게 국제사회의 공통된 인식이라는 한국 외무부 대변인의 발언을 소개했습니다.

또 다른 일간지 텔레그래프는 이번 망언이 과거사를 반성하지 않는 일본의 태도를 비판해 온 이웃 나라들을 크게 분개하게 만들었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가뜩이나 침략 역사를 부정하는 일본 아베 신조 정권의 역사 인식이 논란인 가운데 이런 망언이 이어져 파문이 확산 될 것이라는 내용도 덧붙였습니다.

이 신문은, 일본이 제국주의 시절 태평양 전쟁을 위해 한국과 중국 등지에서 동원한 종군위안부가 20만 명에 이른다는 역사학자들의 평가도 소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