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아베 ‘731’ 자위대기 탑승…국제사회 파문
입력 2013.05.15 (07:11) 수정 2013.05.15 (08:0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2차 세계대전 당시 인간 생체실험을 했던 일본군 마루타부대 부대 이름이 731 세균전 부대죠.

그런데 아베 일본 총리가 이 부대를 연상시키는 자위대기에 탑승해 국제사회에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고의성이 짙다는 분석입니다.

도쿄,이재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일본 항공자위대 기지를 방문한 아베 총리.

전투복을 입고 훈련기 조종석에 오릅니다.

자위대가 최고라는듯 왼손과 오른손을 번갈아가면서 엄지 손가락을 치켜 올립니다.

이렇게 사진촬영을 연출한 훈련기에는 731이라는 숫자가 선명하게 박혀 있습니다.

731, 2차 세계대전 당시 인간을 생체 실험한 일본군 세균전 부대, 731 마루타 부대를 연상시킨 것입니다.

당시 히로히토 일왕의 비밀부대였던 731부대는 전쟁포로와 민간인, 심지어 임산부를 대상으로 생체 냉동과 해부,세균 주입 등 치명적인 생체실험을 실시했던 악몽의 부댑니다.

아베 총리는 왜 '731 훈련기'를 탔을까?

미국에선, 마치 독일 총리가 나치 친위대의 유니폼을 입고 나타난 것과 같은 일이다는 비판이, 중국에선 전범무죄론을 제기하려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습니다.

생체 실험에 대한 명예회복을 시도했다는 해석도 나옵니다.

헌법 96조 개정을 위해 야구장에서 등번호 96번을 단 것과 같다는 분석입니다.

<녹취> 아베 신조(일본 총리/5일) : "그 유니폼은 제가 96대 총리이기때문에 헌법 96조 개정에 대해서..."

오로지 선거 승리를 위해 우익 결집에 나선 아베 총리의 빗나간 행보는 군국주의 망령을 다시 일깨우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이재호입니다.
  • 日 아베 ‘731’ 자위대기 탑승…국제사회 파문
    • 입력 2013-05-15 07:20:27
    • 수정2013-05-15 08:02:49
    뉴스광장
<앵커 멘트>

2차 세계대전 당시 인간 생체실험을 했던 일본군 마루타부대 부대 이름이 731 세균전 부대죠.

그런데 아베 일본 총리가 이 부대를 연상시키는 자위대기에 탑승해 국제사회에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고의성이 짙다는 분석입니다.

도쿄,이재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일본 항공자위대 기지를 방문한 아베 총리.

전투복을 입고 훈련기 조종석에 오릅니다.

자위대가 최고라는듯 왼손과 오른손을 번갈아가면서 엄지 손가락을 치켜 올립니다.

이렇게 사진촬영을 연출한 훈련기에는 731이라는 숫자가 선명하게 박혀 있습니다.

731, 2차 세계대전 당시 인간을 생체 실험한 일본군 세균전 부대, 731 마루타 부대를 연상시킨 것입니다.

당시 히로히토 일왕의 비밀부대였던 731부대는 전쟁포로와 민간인, 심지어 임산부를 대상으로 생체 냉동과 해부,세균 주입 등 치명적인 생체실험을 실시했던 악몽의 부댑니다.

아베 총리는 왜 '731 훈련기'를 탔을까?

미국에선, 마치 독일 총리가 나치 친위대의 유니폼을 입고 나타난 것과 같은 일이다는 비판이, 중국에선 전범무죄론을 제기하려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습니다.

생체 실험에 대한 명예회복을 시도했다는 해석도 나옵니다.

헌법 96조 개정을 위해 야구장에서 등번호 96번을 단 것과 같다는 분석입니다.

<녹취> 아베 신조(일본 총리/5일) : "그 유니폼은 제가 96대 총리이기때문에 헌법 96조 개정에 대해서..."

오로지 선거 승리를 위해 우익 결집에 나선 아베 총리의 빗나간 행보는 군국주의 망령을 다시 일깨우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이재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