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급 외제차 타고 시속 2백㎞ 질주…영상 올렸다가 덜미!
입력 2013.05.15 (07:16) 수정 2013.05.15 (08:0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고급 외제차를 타고 시속 2백 킬로미터로 도로를 질주하던 20대 남성이 속도 계기판 사진을 찍어 페이스북에 올렸다가 경찰에 덜미가 잡혔습니다.

정다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녹취> "아~살아 있네!"

서울 강남 지역 도로를 고급 외제차가 무서운 속도로 달립니다.

계기판 바늘이 순식간에 시속 2백km까지 치솟습니다.

도로의 제한 속도는 시속 60km.

속도 위반입니다.

차량에 같이 탔던 22살 선 모씨는 이 같은 과속행위를 동영상으로 찍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습니다.

영화를 보고 고속 질주를 흉내 낸 것입니다.

<녹취> 선00(과속 영상 촬영자/음성변조) : "차량 성능을 보고 싶어 가지고요. 한 대 사려고...한국에 3대밖에 없어요."

하지만 도심 한복판의 질주는 동영상을 본 누리꾼이 국민신문고에 "과속 운전자를 처벌해 달라"는 글을 올리면서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경찰은 선 씨를 불러 과속 행위 과정을 조사하는 한편 차량에서 들리는 굉음이 불법 개조에 따른 것인지도 살펴보고 있습니다.

<인터뷰> 양유열(서울 강남경찰서 교통범죄수사팀) : "고속 질주를 했기 때문에 거기에 대해서 면허 정지에 해당하는 벌점 60점이 부과되고 범칙금 12만 원을 부과할 수 있도록 할 것이고..."

자랑삼아 올린 동영상이 과속의 증거가 된 상황....

경찰은 해당 과속 차량의 운전자를 쫓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다원입니다.
  • 고급 외제차 타고 시속 2백㎞ 질주…영상 올렸다가 덜미!
    • 입력 2013-05-15 07:20:27
    • 수정2013-05-15 08:02:51
    뉴스광장
<앵커 멘트>

고급 외제차를 타고 시속 2백 킬로미터로 도로를 질주하던 20대 남성이 속도 계기판 사진을 찍어 페이스북에 올렸다가 경찰에 덜미가 잡혔습니다.

정다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녹취> "아~살아 있네!"

서울 강남 지역 도로를 고급 외제차가 무서운 속도로 달립니다.

계기판 바늘이 순식간에 시속 2백km까지 치솟습니다.

도로의 제한 속도는 시속 60km.

속도 위반입니다.

차량에 같이 탔던 22살 선 모씨는 이 같은 과속행위를 동영상으로 찍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습니다.

영화를 보고 고속 질주를 흉내 낸 것입니다.

<녹취> 선00(과속 영상 촬영자/음성변조) : "차량 성능을 보고 싶어 가지고요. 한 대 사려고...한국에 3대밖에 없어요."

하지만 도심 한복판의 질주는 동영상을 본 누리꾼이 국민신문고에 "과속 운전자를 처벌해 달라"는 글을 올리면서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경찰은 선 씨를 불러 과속 행위 과정을 조사하는 한편 차량에서 들리는 굉음이 불법 개조에 따른 것인지도 살펴보고 있습니다.

<인터뷰> 양유열(서울 강남경찰서 교통범죄수사팀) : "고속 질주를 했기 때문에 거기에 대해서 면허 정지에 해당하는 벌점 60점이 부과되고 범칙금 12만 원을 부과할 수 있도록 할 것이고..."

자랑삼아 올린 동영상이 과속의 증거가 된 상황....

경찰은 해당 과속 차량의 운전자를 쫓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다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