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블래터 회장 “伊축구 인종차별 중징계하라”
입력 2013.05.15 (08:28) 연합뉴스
제프 블래터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이 인종차별에 대한 더 강력한 제재를 촉구하고 나섰다.

블래터 회장은 15일(한국시간) FIFA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탈리아 프로축구 AC밀란과 AS로마의 경기에서 발생한 인종차별 사건의 징계 수위가 너무 낮다고 지적했다.

그는 "사건이 발생한 지 하루도 지나지 않아 그냥 벌금을 부과하겠다는 징계위원회 결정이 나온 게 이해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AS로마 관중은 지난 13일 이탈리아 밀라노의 산시로에서 열린 AC밀란과의 원정경기에서 마리오 발로텔리에게 인종차별적 야유를 보냈다.

이탈리아축구협회는 이 사태의 책임을 물어 다음날 AS로마 구단에 벌금 5만 유로(약 7천200만원)를 부과했다.

블래터 회장은 "금전적인 제재는 실효성이 없다"며 "이탈리아축구협회에 결정 재고를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5만 유로로 해결될 사안이 아니다"며 "심판이 몇 분 동안 경기를 중단할 정도로 고약한 사태였다"고 덧붙였다.

이탈리아축구협회는 현재 규정에 따라 제재 수위를 결정했다며 FIFA나 유럽축구연맹(UEFA)이 지침을 확정해 통보하면 수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FIFA는 인종차별에 연루되면 승점 삭감, 강등, 리그 퇴출 등 구단 운영에 치명적 타격을 주는 중징계를 가할 수 있도록 규정을 보완하고 있다.
  • 블래터 회장 “伊축구 인종차별 중징계하라”
    • 입력 2013-05-15 08:28:06
    연합뉴스
제프 블래터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이 인종차별에 대한 더 강력한 제재를 촉구하고 나섰다.

블래터 회장은 15일(한국시간) FIFA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탈리아 프로축구 AC밀란과 AS로마의 경기에서 발생한 인종차별 사건의 징계 수위가 너무 낮다고 지적했다.

그는 "사건이 발생한 지 하루도 지나지 않아 그냥 벌금을 부과하겠다는 징계위원회 결정이 나온 게 이해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AS로마 관중은 지난 13일 이탈리아 밀라노의 산시로에서 열린 AC밀란과의 원정경기에서 마리오 발로텔리에게 인종차별적 야유를 보냈다.

이탈리아축구협회는 이 사태의 책임을 물어 다음날 AS로마 구단에 벌금 5만 유로(약 7천200만원)를 부과했다.

블래터 회장은 "금전적인 제재는 실효성이 없다"며 "이탈리아축구협회에 결정 재고를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5만 유로로 해결될 사안이 아니다"며 "심판이 몇 분 동안 경기를 중단할 정도로 고약한 사태였다"고 덧붙였다.

이탈리아축구협회는 현재 규정에 따라 제재 수위를 결정했다며 FIFA나 유럽축구연맹(UEFA)이 지침을 확정해 통보하면 수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FIFA는 인종차별에 연루되면 승점 삭감, 강등, 리그 퇴출 등 구단 운영에 치명적 타격을 주는 중징계를 가할 수 있도록 규정을 보완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