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짜 발기부전치료제 밀수·유통 일당 적발
입력 2013.05.15 (08:40) 사회
중국에서 포장 기술자까지 영입해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를 대량으로 만들어 판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를 밀수해 판매한 혐의로 58살 손 모씨를 구속하고, 이를 도운 9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경찰은 또 가짜 비아그라 12만정을 압수했습니다.

손 씨 등은 지난해 2월부터 최근까지 중국에서 가짜 발기부전치료제 원료를 몰래 들여 와 경기도 시흥시의 한 창고에서 정품처럼 포장한 뒤, 서울 경동시장과 건강식품 판매점 등에 2천만 원 어치를 판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손 씨 등은 중국으로부터 포장 기술자를 섭외하고 정식 포장 기계도 사 들인 뒤, 정품과 유사하게 종이 상자와 사용설명서를 만들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감정 결과 적발된 가짜 치료제에서 진품의 주성분인 실데나필 함유량이 제각각으로 나타났다며, 고혈압이나 심장질환자가 복용하면 위험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 가짜 발기부전치료제 밀수·유통 일당 적발
    • 입력 2013-05-15 08:40:22
    사회
중국에서 포장 기술자까지 영입해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를 대량으로 만들어 판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를 밀수해 판매한 혐의로 58살 손 모씨를 구속하고, 이를 도운 9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경찰은 또 가짜 비아그라 12만정을 압수했습니다.

손 씨 등은 지난해 2월부터 최근까지 중국에서 가짜 발기부전치료제 원료를 몰래 들여 와 경기도 시흥시의 한 창고에서 정품처럼 포장한 뒤, 서울 경동시장과 건강식품 판매점 등에 2천만 원 어치를 판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손 씨 등은 중국으로부터 포장 기술자를 섭외하고 정식 포장 기계도 사 들인 뒤, 정품과 유사하게 종이 상자와 사용설명서를 만들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감정 결과 적발된 가짜 치료제에서 진품의 주성분인 실데나필 함유량이 제각각으로 나타났다며, 고혈압이나 심장질환자가 복용하면 위험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