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노동신문, 일본에 과거 청산 거듭 촉구
입력 2013.05.15 (09:37) 수정 2013.05.15 (16:24) 정치
일본 정부 인사의 방북을 전격 수용한 북한이 과거사를 반성하지 않는 일본을 강력히 비난하며 과거청산을 거듭 촉구하고 나서 주목됩니다.

노동신문은 오늘 개인필명의 글에서 "일제강점기 때 인민이 당한 피해는 동서고금 어디에도 비할 수 없는 최대 최악의 것이었다"면서 "이제라도 일본이 이성을 갖고 과거를 청산하는 것이 현명한 선택"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신문은 "일본이 지금까지 과거사에 대한 사과와 반성을 거부하는 그릇된 입장과 태도에는 아무런 변화가 없었다"면서 "양심과 성실성이 국제사회에서 검증될 때 일본이 정치난쟁이의 오명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일본 총리의 자문역인 이지마 이사오 내각관방 참여가 방북한 시점에 북한이 과거청산 문제를 다시금 강조하고 나선 것은 일본과의 교섭을 앞두고 과거사에 대한 배상 등이 먼저라는 것을 분명히 하려는 의도로 보입니다.
  • 北 노동신문, 일본에 과거 청산 거듭 촉구
    • 입력 2013-05-15 09:37:10
    • 수정2013-05-15 16:24:31
    정치
일본 정부 인사의 방북을 전격 수용한 북한이 과거사를 반성하지 않는 일본을 강력히 비난하며 과거청산을 거듭 촉구하고 나서 주목됩니다.

노동신문은 오늘 개인필명의 글에서 "일제강점기 때 인민이 당한 피해는 동서고금 어디에도 비할 수 없는 최대 최악의 것이었다"면서 "이제라도 일본이 이성을 갖고 과거를 청산하는 것이 현명한 선택"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신문은 "일본이 지금까지 과거사에 대한 사과와 반성을 거부하는 그릇된 입장과 태도에는 아무런 변화가 없었다"면서 "양심과 성실성이 국제사회에서 검증될 때 일본이 정치난쟁이의 오명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일본 총리의 자문역인 이지마 이사오 내각관방 참여가 방북한 시점에 북한이 과거청산 문제를 다시금 강조하고 나선 것은 일본과의 교섭을 앞두고 과거사에 대한 배상 등이 먼저라는 것을 분명히 하려는 의도로 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