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계부채 1,100조 육박…1년새 52조 원 급증
입력 2013.05.15 (09:53) 수정 2013.05.15 (17:38) 경제
경기 침체 장기화로 지난해 가계 빚이 1,100조 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기준 실질 가계 부채는 1,098조 5천억 원으로 1년 전보다 52조 천억 원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2000년대 초반 600조 원 수준이던 실질 가계부채가 10여 년 만에 갑절이 된 것입니다.

항목별로 가계신용이 959조 4천억 원, 소규모 개인기업 대출 등이 139조 천억 원으로 전년도보다 각각 47조 원과 4조 원 늘었습니다.

가계 부채의 질도 악화돼 지난 3월 말 기준 은행의 가계여신 부실채권비율은 0.78%로 지난해 말보다 0.09% 포인트 높아졌습니다.

주택담보대출 부실채권비율도 0.72%로 지난해 말보다 0.07% 포인트 상승했습니다.

집주인이 주택을 팔아도 대출금과 전세금을 다 갚지 못할 것으로 우려되는, 담보가치인정비율 80% 이상 대출도 3조 원을 넘어섰습니다.
  • 가계부채 1,100조 육박…1년새 52조 원 급증
    • 입력 2013-05-15 09:53:59
    • 수정2013-05-15 17:38:25
    경제
경기 침체 장기화로 지난해 가계 빚이 1,100조 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기준 실질 가계 부채는 1,098조 5천억 원으로 1년 전보다 52조 천억 원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2000년대 초반 600조 원 수준이던 실질 가계부채가 10여 년 만에 갑절이 된 것입니다.

항목별로 가계신용이 959조 4천억 원, 소규모 개인기업 대출 등이 139조 천억 원으로 전년도보다 각각 47조 원과 4조 원 늘었습니다.

가계 부채의 질도 악화돼 지난 3월 말 기준 은행의 가계여신 부실채권비율은 0.78%로 지난해 말보다 0.09% 포인트 높아졌습니다.

주택담보대출 부실채권비율도 0.72%로 지난해 말보다 0.07% 포인트 상승했습니다.

집주인이 주택을 팔아도 대출금과 전세금을 다 갚지 못할 것으로 우려되는, 담보가치인정비율 80% 이상 대출도 3조 원을 넘어섰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