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키나와 독립’ 단체 발족…日 귀속 41주년 계기
입력 2013.05.15 (10:59) 수정 2013.05.15 (17:01) 국제
일본 정부로부터 차별을 받는다고 생각하는 오키나와 주민들이 독립을 주장하며 단체 결성에 나섰습니다.

산케이신문 등은 오늘 오키나와 독립을 주장하는 이들이 모여 옛 명칭인 '류큐'에서 이름을 따 '류큐 민족독립 종합연구학회'라는 단체를 발족한다고 보도했습니다.

오늘은 오키나와가 2차 대전 후 발효된 샌프란시스코 강화조약으로 미국령이 됐다 19년 후인 1971년 다시 일본에 귀속된 지 41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일부 오키나와 주민들은 미군기지의 70%가 오키나와에 집중돼 있는 등 차별을 받고 있다며 본토로부터 독립하는 게 낫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 ‘오키나와 독립’ 단체 발족…日 귀속 41주년 계기
    • 입력 2013-05-15 10:59:26
    • 수정2013-05-15 17:01:42
    국제
일본 정부로부터 차별을 받는다고 생각하는 오키나와 주민들이 독립을 주장하며 단체 결성에 나섰습니다.

산케이신문 등은 오늘 오키나와 독립을 주장하는 이들이 모여 옛 명칭인 '류큐'에서 이름을 따 '류큐 민족독립 종합연구학회'라는 단체를 발족한다고 보도했습니다.

오늘은 오키나와가 2차 대전 후 발효된 샌프란시스코 강화조약으로 미국령이 됐다 19년 후인 1971년 다시 일본에 귀속된 지 41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일부 오키나와 주민들은 미군기지의 70%가 오키나와에 집중돼 있는 등 차별을 받고 있다며 본토로부터 독립하는 게 낫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