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커피 가격, ‘이디야커피’ 싸고 ‘커피빈’ 비싸
입력 2013.05.15 (10:59) 수정 2013.05.15 (16:46) 연합뉴스
국내에 진출한 커피전문점 가운데 `이디야커피'의 가격이 가장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이디야커피의 아메리카노 판매가격은 2천500원으로 가장 낮았다.

이디야커피는 해외에 로열티를 내지 않는 순수 국내 브랜드여서 가격 경쟁력을 갖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탐앤탐스'는 아메리카노를 3천600원에 팔아 그 뒤를 이었고 `카페베네' 3천800원, `할리스'·`스타벅스'·`엔제리너스' 각 3천900원 등이었다. 반면에 `커피빈'은 4천300원으로 가장 비쌌다.

카페라떼도 이디야커피(2천800원)가 가장 쌌다.

이어 탐앤탐스(3천900원), 카페베네(4천300원), 엔제리너스(4천400원), 스타벅스(4천400원), 할리스(4천500원), 커피빈(4천800원) 등의 순이었다.

이디야 관계자는 "원두로 최고급 100% 아라비카를 사용하고 로스팅 후 30일 내 판매를 원칙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신선한 커피를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커피 가격, ‘이디야커피’ 싸고 ‘커피빈’ 비싸
    • 입력 2013-05-15 10:59:46
    • 수정2013-05-15 16:46:04
    연합뉴스
국내에 진출한 커피전문점 가운데 `이디야커피'의 가격이 가장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이디야커피의 아메리카노 판매가격은 2천500원으로 가장 낮았다.

이디야커피는 해외에 로열티를 내지 않는 순수 국내 브랜드여서 가격 경쟁력을 갖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탐앤탐스'는 아메리카노를 3천600원에 팔아 그 뒤를 이었고 `카페베네' 3천800원, `할리스'·`스타벅스'·`엔제리너스' 각 3천900원 등이었다. 반면에 `커피빈'은 4천300원으로 가장 비쌌다.

카페라떼도 이디야커피(2천800원)가 가장 쌌다.

이어 탐앤탐스(3천900원), 카페베네(4천300원), 엔제리너스(4천400원), 스타벅스(4천400원), 할리스(4천500원), 커피빈(4천800원) 등의 순이었다.

이디야 관계자는 "원두로 최고급 100% 아라비카를 사용하고 로스팅 후 30일 내 판매를 원칙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신선한 커피를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